[비즈니스]"가상자산 커스터디, 서비스형 플랫폼으로 구축될 것"
가상자산 등 디지털 자산을 보관 및 관리해주는 커스터디 서비스가 플랫폼 형태로 구축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디지털 자산 커스터디의 비즈니스는 기존 금융 형태와 유사하지만 키 생성 단계부터 프로세스가 새롭게 도입되고, 단순 서비스가 아닌 커스터디 플랫폼 혹은 서비스형 커스터디(CaaS) 형태로 발전할 거란 관측이다.류창보 NH농협은행 디지털R&D센터 파트장(사진)은 1일 서울 종로구 법무법인 태평양에서 열린 특금법 컨퍼런스에서 "특금법 개정을 통해 디지털 자산이 제도권으로 편입되는 것이 가시화됐다"며 "은행의 혁신 흐름과 맞물려 가상자산 커스터디가 은행의 신사업으로 주목받을 것"이라고 말했다.NH농협은행은 내년 3월 특금법 시행을 앞두고 커스터디 서비스 플랫폼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류 파트장은 "디지털 자산의 라이프 사이클을 아우르는 종합적인 플랫폼을 개발할 것"이라며 "외부 사업자들과 함께 확장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고자 한다"고 소개했다.커스터디 플랫폼의 외부 확장을 위해 오픈 응용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를 활용한다. 오픈 API를 기반으로 암호화폐 거래소, 지갑 서비스 등 외부 가상자산사업자(VASP) 등과 협력 모델을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류 파트장은 "NH농협은행 커스터디 플랫폼은 다양한 사업자와 연계를 통해 외부 확장을 위한 준비가 돼 있다"며 "은행과 VASP 간 역할분담을 통해 지속적 협력 모델을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특히 기관투자자를 겨냥해 플랫폼을 제공할 방침이다. 류 파트장은 "가상자산이 새로운 자산으로 떠오르면서 기관투자자도 가상자산 기반 대체투자 상품 개발에 관심을 갖고 있다"며 "은행이 갖춘 기존 인프라를 기반해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커스터디 플랫폼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이날 행사에 참석한 블록체인 기술업체 헥슬란트도 NH농협은행과 비슷한 전망을 내놨다. 노진우 헥슬란트 대표(사진)는 "커스터디 서비스가 CaaS로 플랫폼화되면 디지털 자산의 안전 보관 서비스가 실제 금융 비즈니스로 편입될 것"이라며 "디지털 자산 영역이 새로운 산업으로 확장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가상자산 커스터디 서비스를 도입하려는 기존 금융 기관에 기술에 대한 이해를 높일 것을 주문했다. 노 대표는 "내년 3월 특금법 시행을 앞두고 기존 금융권에서도 가상자산 커스터디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며 "커스터디 서비스를 위해서는 기술이 뒷받침돼야 하지만 실제로 기술에 대한 이해도는 낮은 상황"이라고 짚었다. 그는 이어 "디지털 자산을 보관하는 방식은 기존 금융 자산을 보관하는 방식과 크게 다르다.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을 보관하기 때문에 기술이 더욱 중요하다"며 "시중은행을 비롯한 금융권이 다중 설명, 트랜잭션 조회 등 키 생성 방식을 학습해야 가상자산 이동에 대한 투명성을 관리하고, 가상자산 커스터디 서비스를 안전하게 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이지영 기자]
이지영 · 20시간 전
에어드랍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