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창펑 자오 바이낸스 대표 “탈중앙화 금융도 거래소에서”
최근 업계에서 ‘탈중앙화 금융(디파이, De-fi)’가 투자상품으로 각광받자 세계 유동성 상위 암호화폐 거래소이자 중앙화 암호화폐 금융(씨파이, Ce-fi) 업계의 선두주자로 불리는 바이낸스도 디파이 서비스 진출을 선언했다. 바이낸스는 최근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DAPP, 댑)을 구축할 수 있는 블록체인인 '바이낸스 스마트체인'을 발표한데 이어 디파이와 씨파이 서비스를 연결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디파이-씨파이 잇는 가교 만든다…"1억달러 시드펀드 조성 중"바이낸스가 디파이와 씨파이 간 시너지를 모색한다. 창펑 자오 바이낸스 대표(CEO)는 지난 10일 바이낸스가 주최한 ‘더월드오브디파이서밋’ 행사에서  자사 생태계에 편입한 디파이 프로젝트에 대한 자금지원과 함께 바이낸스체인과 바이낸스 스마트체인을 연결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향후 중앙형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에서 하나의 보안 계정을 통해 바이낸스와 바이낸스 스마트체인 간 손쉽게 자산을 거래할 수 있도록 연결한다는 포부다. 이를 위해 우선 스마트체인에 편입한 디파이 프로젝트의 성장을 지원한다. 자오 대표에 따르면 바이낸스는 디파이 프로젝트 대상으로 1억달러(한화 약 1188억원) 규모의 시드펀드를 조성하고 있다. 프로젝트당 최대 10만달러(한화 약 1억 1880만원)까지 자금을 지원하며 다음주 중으로 디파이 프로젝트에 펀드자금을 제공할 예정이다. 펀드자금 조달의 초기 투자자와 지배구조 당사자는 바이낸스 스마트체인 상의 탈중앙 커뮤니티가 맡으며 프로젝트 선정 기준은 바이낸스X, 바이낸스랩스, 바이낸스 런치패드와 동일한 기준을 따른다. 자오 대표는 “바이낸스 스마트체인 댑 프로젝트들 중 보안감사와 실사를 통과한 프로젝트는 바이낸스에서 유동성을 공급할 예정”이라면서 “유망한 프로젝트는 바이낸스에서 거래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디파이-씨파이 커스터디 브릿지 프로젝트 “토큰 카넬(Canal)”바이낸스는 향후 씨파이와 바이낸스 스마트체인의 디파이 제품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창펑 자오 대표는 두 체인 간 원활한 토큰 전송을 위해 커스터디(수탁) 서비스인 ‘토큰 카넬’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토큰 카넬 프로젝트는 암호화폐 보관부터 크로스체인, 개인정보보호 등을 제공하는 수탁 서비스다. 자오 대표에 따르면 사용자와 프로젝트는 토큰 카넬을 통해 비트코인 블록체인의 비트코인(BTC), 이더리움 블록체인의 이더리움(ETH), 링크(LINK), 테더(USDT), 다이(DAI), 와이파이(YFI), 스시(Sushi), 이밖에 리플(XRP), 비트코인캐시(BCH), 라이트코인(LTC) 등 다양한 체인의 토큰을 바이낸스 스마트체인으로 쉽게 이전할 수 있으며 반대로 바이낸스 스마트체인에서 바이낸스 거래소로 쉽게 자산을 이동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바이낸스 스마트체인을 통해 바이낸스 탈중앙화 거래소(DEX)에 스마트컨트랙트가 없는 프로젝트도 스왑이나 마이닝(채굴)을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창펑 자오 대표는 “디파이의 출현은 바이낸스와 같은 씨파이 서비스에 대한 위협이라는 의견이 있지만 우리는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디파이가 주류가 되기 전 2019년 초에 바이낸스체인과 바이낸스DEX를 만들었을 때도 바이낸스의 라이벌을 스스로 만든다는 우려가 있었다. 하지만 우리는 씨파이와 디파이에서 사용자가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김세진 기자]
김세진 · 1주 전
에어드랍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