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마켓 #general
시진핑 한마디에…비트코인 40%↑
"블록체인기술 혁신 속도내야"
비트코인 26일 한때 1만弗 돌파
이재철
등록일: 2019-10-28  수정일: 2019-10-28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4일 "블록체인이 주는 기회를 잘 활용해야 한다"고 발언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무려 40%대까지 치솟는 현상이 발생했다. 암호화폐(가상화폐) 시장에서는 그간 암호화폐에 대한 중국의 부정적 입장이 급선회하는 것 아니냐는 기대와 함께 향후 중국 정부의 움직임을 주시하는 분위기다.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26일(한국시간)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 같은 시간(7446달러) 대비 38.8% 급등했다. 7440달러 선에 머물던 비트코인 가격은 25일 오후 7시쯤부터 오르기 시작해 26일 오전 11시를 전후로 1만달러를 돌파한 후 1만332달러를 찍었다. 이후 상승폭을 축소해 27일 오후 2시 현재 9123달러 선에서 거래됐다.

앞서 중국 신화통신은 시 주석이 24일 공산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의 블록체인 발전과 동향에 대한 집단학습을 주재하며 "블록체인 기술과 산업의 혁신적 발전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언급한 사실을 공개했다. 특히 블록체인 분야에서도 중국이 선두에 설 수 있도록 연구 및 글로벌 표준화 강화에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시장에서는 암호화폐 정책에 대한 중국 정부의 방침이 전향적으로 바뀌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비록 암호화폐를 직접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관련한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최초로 구체적 언급을 한 것인 만큼 암호화폐 시장에 긍정적 시그널을 제공했다는 분석이다.

[이재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oof of Value 2019 · Shanghai
북마크
좋아요 : 0
공유
https://dstreet.io/news/view-detail?id=N20191028110227024580
URL복사
댓글 0
댓글쓰기
댓글 쓰기
에어드랍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