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마켓 #market
후오비코리아도 암호화폐 거래중단 심사 강화…공정성 획득할까
김세진
등록일: 2019-09-11  수정일: 2019-09-11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코리아는 암호화폐 거래중단 심사를 강화한다고 11일 발표했다.


강화된 거래중단 기준은 투명성(개발 진행 상황 공개) 합법성(각종 범죄와의 연관성) 시장성(거래량을 통한 미래 가치) 사업지속성(프로젝트팀 신뢰) 후오비코리아 브랜드 이미지 훼손 여부 등이 있다후오비코리아는 해당 기준에 따라 특정 프로젝트에 대한 거래 중단이 결정될 경우 투자자에게 공지 기간을 거친 후 거래를 중단한다는 방침이다.


후오비코리아는 기존에 운용하던 에스티(ST) 제도를 강화해 이번 거래 중단 기준을 마련했다. ST제도는 일정 기준에 미달하는 프로젝트를 투자유의종목으로 선정하는 제도다박시덕 후오비코리아 대표는투자자 보호를 위해 거래중단이라는 엄격한 제도를 도입하게 됐다면서유망 프로젝트 발굴에도 힘써 건전한 암호화폐 거래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암호화폐 거래소가 제시하는 거래중단 기준은 주관적인 요소가 상당부분 작용해 공정한 평가가 어려운데다가 암호화폐 거래소 차원의 거래 중단은 탈중앙화 가치에 위배된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후오비코리아에 앞서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지닥 등 다수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가 암호화폐 거래중단 기준을 발표한 바 있다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규제안인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권고안이 가시화됨과 동시에 암호화폐 거래방식이 개인간직접거래(P2P) 등으로 다변함에 따라 이같은 암호화폐 거래소의 자정작용 행위는 지속될 전망이다.


[김세진 기자]

Proof of Value 2019 · Shanghai
북마크
좋아요 : 0
공유
https://dstreet.io/news/view-detail?id=N20190911104819281033
URL복사
댓글 0
댓글쓰기
댓글 쓰기
에어드랍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