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업비트#tech
UDC 2019 “블록체인 서비스 시대가 열린다”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 2019, 4일부터 양일간 개최
강민승
등록일: 2019-09-04  수정일: 2019-09-04


블록체인 개발자의 축제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19(UDC 2019)가 막을 올렸다.


UDC 2019는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인 두나무가 개최하는 블록체인 개발자 컨퍼런스로 인천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4일부터 양일간 진행된다. 주최측에 따르면 블록체인 관계자와 일반인 1000여명이 행사에 참여한다. 이번 UDC 2019서비스 증명(Proof of Service)’를 주제로 블록체인이 만드는 다양한 서비스, 현실의 문제를 해결하는 블록체인의 실사례를 소개한다.


UDC는 지난해 제주도에서 개최된 바 있고 올해가 두번째다. UDC 2019 공식행사는 두나무 설립자 겸 개발자인 송치형 의장의 오프닝 환영사와 블록체인, 서비스 시대를 열다라는 기조 연설로 시작됐다. 오전에는 헤데라 해시그래프의 공동창업자이자 수석 과학자인 리먼 베어드와 테드 인 아바랩스 공동설립자가 기조연설을 진행한다.


4일 오후 세션별 연사로는그라운드 X 한재선 대표언체인 이홍규 대표람다 256 박재현 대표아바랩스 테드 인 수석 프로토컬 아키텍트 겸 공동설립자 ▲주상식 SM 엔터테인먼트 CT-AI 랩장 토카막 네트워크 정순형 대표가 웨스트 타워에서 진행되는블록체인 대중화의 숨은 주역, 블록체인 플랫폼세션에 발표한다.


송치형 의장은 오프닝 연설에서 이번 UDC 2019의 슬로건을 UDC 알파벳에 맞춰 불확실성, 입증, 협업으로 꼽았다. 그는 블록체인, 암호화폐 시장은 아직 불확실성이 존재하지만 스테이블 코인이나 확장성 개선 등 기술적인 가능성을 긍정해 여러 플레이어들이 업계로 최근 활발히 진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블록체인을 대중화하기 위한 시도가 일어나고 있고 자연스런 사용자경험(UX), 차별화된 가치제안을 토대로 블록체인 매스어돕션 성과가 곧 가시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블록체인을 일상생활에 적용하려면 무엇보다도 여러 영역에서 콜라보레이션이 중요하다. 이번 UDC 2019에서 블록체인으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다양한 버티컬과 더 많이 소통하고 공유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1박 2일의 일정동안 국내외 블록체인 전문가의 발표를 들을 수 있는 전문가 세션, 세계 각국의 디지털 자산 규제 환경 변화를 짚어보는 패널토론과 함께 다양한 블록체인 서비스들을 직접 만나볼 수 있는 19개 기업의 전시존, 블록체인을 이용해 직접 디앱(DApp)을 만들어보는 핸즈온 세션, 람다256의 블록체인 플랫폼인 루니버스를 이용해 블록체인 개발 경연을 펼치는 해커톤 본선, 참가자들과 정보 교류를 위한 네트워킹 디너 등이 진행된다.


[강민승 기자]

VALUE CHAIN IN BLOCKCHAIN INDUSTRY
북마크
좋아요 : 0
공유
https://dstreet.io/news/view-detail?id=N20190904113846910373
URL복사
댓글 0
댓글쓰기
댓글 쓰기
Proof of Value 2019 · Shangh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