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마켓 #시황분석
中 인민은행 관계자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 곧 출시된다" 外
8월 12일 코인니스 아침뉴스 브리핑
코인니스
등록일: 2019-08-12  수정일: 2019-08-12

[美 보스턴 연준, '블록체인 감시 노드' 운영 추진]

미국 금융 전문 미디어 크라우드펀드 인사이더에 따르면, 최근 미국 보스턴 연방준비은행(Federal Reserve Bank of Boston) 현지 블록체인 컨설팅 업체 프리즘그룹(Prysm Group)과 제휴를 체결했다. 이를 통해 미국 보스턴 연준은 '블록체인 네트워크 감시 노드'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보스턴 연준 측은 "디지털 자산과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 서비스 분야에 지속적으로 침투하고 있다. 보스턴 연준은 블록체인 기술을 연구하고 시험해보기 위한 백오피스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디지털 자산의 리스크를 모니터링하고 관련 정책을 개선하기 위해 암호화폐 노드를 직접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美 뉴저지주, 블록체인 이니셔티브 TF 법안 서명]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데스크 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미국 뉴저지주 주지사 필 머피(Phil Murphy)가 금요일(현지시간) 블록체인 이니셔티브 TF 법안 S2297에 서명했다. TF팀은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잠재 사용 사례를 연구할 예정이며, 법안은 진료 기록, 토지 기록, 은행 서비스, 부동산 경매 분야의 블록체인 적용 가능성을 언급했다. TF팀은 14명으로 구성되며 180일 내에 주지사와 주 과학기술혁신위원회에 연구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中 인민은행 관계자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 곧 출시된다"]

블록체인 미디어 체인디디(ChainDD) 보도에 따르면, 중국 인민은행(중앙은행) 무장춘(穆长春) 지급결제부서 부총괄이 10일 열린 '차이나 파이낸스 40 포럼'에서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 출시가 임박했으며, 중앙은행이 관리하고 상업기관이 참여하는 '이중 운영 체제'를 갖출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는 대중성을 갖춰야 한다. 비트코인, 리브라는 동시 다발적인 소매 거래를 처리하기에 성능이 부족하며, 이에 대한 연구를 거쳐 이중 운영 체제를 선택했다.

2.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 발행은 복잡한 시스템 공정이 필요하다.

3. 상업은행 등 기관의 IT 인프라, 서비스 체계, IT 인재의, 핀테크 경험 등이 충분히 축적된 상태다.

4. 이중 운영 체제를 통해, 대부분의 리스크가 단일 개체에 집중되는 현상을 피할 수 있다.

5. 단일 운영 체제는 탈중개인 현상을 불러오며, 극단적일 경우 상업은행이 역할을 상실하는 등 기존 금융 시스템을 뒤흔들 수 있다.

6. 이중 운영 체제는 기존의 화폐 발행 체제, 화폐 유통 과정의 채권 채무 관계, 현대적·전통적 금융 기관이 공존하는 이원화 체제를 유지시킨다.

7. 중앙은행은 기술 노선을 미리 정해놓지 않았으며, 어떠한 선진 기술도 받아들일 예정이다. 전자 결제와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는 그 경계가 다소 모호하며, 시장 역량을 동원해 시스템을 최적화할 수 있다.


[中 인민은행 관계자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는 본원통화 대체...기존 규제 따라야"]

중국 유력 증권 전문지 중국증권보에 따르면, 중국 인민은행(중앙은행) 무장춘(穆长春) 지급결제부서 부총괄이 10일 열린 '차이나 파이낸스 40 포럼'에서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디지털 화폐는 M0(본원통화) 대체품"이라며 "현금 보유와 마찬가지로 이자 지급도 없을 것이며, 탈중개인 현상이나 실물경제에 큰 충격을 미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디지털 화폐는 기존의 현금 관리, 돈 세탁 방지, 테러 자금 조달 방지 등 규제를 따라야한다"며 "의심스러운 거래는 당국에 보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그는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 출시가 임박했으며, 중앙은행이 관리하고 상업기관이 참여하는 '이중 운영 체제'를 갖출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외신 "싱가포르 등 15개국, FATF 방침 적용 암호화폐 추적 시스템 기획"]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크립토뉴스Z(CryptoNewsZ)가 일본 닛케이아시안리뷰의 보고서를 인용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방침에 따라 글로벌 암호화폐 트래킹 시스템을 기획 중인 나라가 15개국에 이른다"며 "이에 싱가포르, 호주 등 G7 회원국들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보고서는 "해당 모니터링 시스템은 트랜잭션 데이터와 거래 당사자 정보를 수집 및 공유한다"며 "이를 통해 테러자금원조와 자금세탁에 암호화폐가 사용되는 문제를 미연에 방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FATF는 지난 6월 말 "앞으로 암호화폐 규제 지침을 이행하기 위해 회원국들에게 12개월의 준비 기간을 부여할 예정이고, 오는 2020년 6월 점검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젭페이 CEO "인도 암호화폐 금지령 통과 시 4만 BTC 매물로"]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데일리호들 9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인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였던 젭페이(Zebpay)의 CEO 아지트 쿠라나(Ajeet Khurana)가 "인도에서 암호화폐 금지령이 승인될 경우 약 5억 달러(약 6,000억 원) 규모의 BTC가 매물로 나와 시장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달 인도의 한 블록체인 전문 변호사가 인도 의원들이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암호화폐 금지 및 공식 디지털 통화 규제(Banning of Cryptocurrency & Regulation of Official Digital Currencies)' 법안 초안을 공개했으며, 이 법안에는 인도 내에서 그 누구도 암호화폐를 채굴, 생성, 보유, 판매, 취급, 발행, 이체, 사용할 수 없다고 명시돼 있다. 젭페이 CEO는 이 법안이 통과되면 4만 BTC(4.77억 달러 규모)가 매물로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디어는 젭페이 암호화폐 거래량이 인도 전체 암호화폐 거래량의 2/3를 차지했으며, 젭페이 CEO는 이를 토대로 인도 내에서 합법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BTC 총량이 4만 개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불법 보유 BTC는 2만 개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젭페이 CEO는 이어 "인도 내 알트코인의 총 가치는 BTC의 1.5배 정도로, 암호화폐 금지령이 통과되면 알트코인 시장에도 타격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그는 매도 물량이 몇 달에 걸쳐 소화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 경우 BTC 가격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며, 인도 정부가 암호화폐 금지 법안을 통과시키려면 수년이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日 주도 글로벌 암호화폐 결제 네트워크, 수년 내 가동 방침]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포스트가 니케이신문을 인용, 일본 재무부와 금융청이 주도하는 암호화폐판 스위프트(SWIFT, 국제결제시스템망)와 관련해 내년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수년 내 가동할 방침이라고 9일 전했다. 이는 글로벌 자금세탁 대책의 일환으로, 송금 시 개인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 암호화폐를 악용한 범죄를 예방하려는 글로벌 프로젝트다. 참가국은 주요 7개국(G7)을 비롯한 15개국이 중심이 될 것이라고 미디어는 전했다. 미디어는 암호화폐판 스위프트 참가국 간 가상자산 서비스 제공자(VASPs)끼리 국제 협력을 할 경우 참가국이 아닌 거래소에서 송금이 제한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하며, 암호화폐의 특징인 탈중앙화 거버넌스, P2P 송금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참가국 외 거래소에서 거액의 현금화가 어려워질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앞서 7월 로이터 통신은 일본 정부가 스위프트와 유사한 글로벌 암호화폐 결제 네트워크 개발을 주도할 계획이라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바 있다. 소식통은 "지난 6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일본 재무부와 금융청이 제안한 새 네트워크 구축 계획을 승인했다"며 FATF가 해당 프로젝트를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보고서 "싱가포르 등 15개국, FATF 방침 적용 암호화폐 트래킹 시스템 기획 중"]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크립토뉴스Z(CryptoNewsZ)가 일본 닛케이아시안리뷰의 보고서를 인용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방침에 따라 글로벌 암호화폐 트래킹 시스템을 기획 중인 나라가 15개국에 이른다"며 "이에 싱가포르, 호주 등 G7 회원국들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보고서는 "해당 모니터링 시스템은 트랜잭션 데이터와 거래 당사자 정보를 수집 및 공유한다"며 "이를 통해 테러자금원조와 자금세탁에 암호화폐가 사용되는 문제를 미연에 방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FATF는 지난 6월 말 "앞으로 암호화폐 규제 지침을 이행하기 위해 회원국들에게 12개월의 준비 기간을 부여할 예정이고, 오는 2020년 6월 점검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찰리 리, 라이트코인 개발 관련 퍼드 해명] 

LTC 창업자 찰리 리(李启威)가 11일(한국 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일각에서 LTC 개발 속도가 더디다는 지적에 적극 해명했다. 그는 “지난 8년간 소수지만 최고의 개발자들이 라이트코인 코어 개발을 위해 노력해왔다. 그 중 한명이 Adrian Gallagher다. 그는 SNS를 하지 않아 일부 투자자에게 생소한 감이 있지만, 최근 몇 년간 라이트코인 코어 개발을 주도해 온 핵심 인력이다. 그 외 우수한 개발자들이 라이트코인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많은 이들이 2019년 라이트코인이 사실상 코드 업데이트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깃허브(GitHub)에서 보면 그렇게 생각할 만도 하다. 하지만 여기에는 몇 가지 오해가 있다. 우선 라이트코인 업데이트 발표는 일반적으로 비트코인보다 몇 개월 늦게 진행된다. 깃허브 특유의 코드 기록 방식도 오해를 일으킨 또 하나의 이유다. 깃허브는 추후 코드 변경 사항 여부와 상관없이 초기 작성 시간을 그대로 유지한다. 실제 가장 최근인 5월 라이트코인은 라이트코인 0.17.1을 발표했지만 코드 대부분이 2018년 작성된 것으로 검색됐고 라이트코인 개발자들은 1년 이상 일을 안 한게 아니냐는 지적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라이트코인은 주요 프로젝트의 메인이 되는 마스터 브랜치(Master branch) 내 테스트를 최대한 하지 않고 있다. 아직 발표하지 않은 코드를 마스터 브랜치에 적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실제 핵심 개발자 Adrian은 라이트코인 코어 0.18.1 개발에 개인 브랜치를 이용했다. 물론 이 같은 설명에도 많은 이들이 비슷한 내용의 우려를 표할 것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어떠한 어려움 속에서도 LTC의 보급 및 개발에 힘쓸 것이며 커뮤니티와 충분한 소통을 진행할 것이라고 약속한다”고 말했다.


[코인니스 제공]

D.VIP 3기 인플루언서/CM반
북마크
좋아요 : 0
공유
https://dstreet.io/news/view-detail?id=N20190812093858374003
URL복사
댓글 0
댓글쓰기
댓글 쓰기
D.VIP 3기 인플루언서/CM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