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마켓 #market
바이낸스, 글로벌 자선사업에 14억 보탰다
김세진
등록일: 2019-08-01  수정일: 2019-08-01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는 바이낸스 자선재단(BCF)을 통해 2년간 진행한 공익사업 세부내역을 1일 공개했다.


BCF는 바이낸스 산하 블록체인 기반 자선단체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현재까지 ▲산사태가 발생한 우간다 부두다 지역 이재민을 지원하는 ‘부두다에 힘을’ ▲유럽지역 말기 환자와 장애인에게 치료비 일부를 암호화폐로 지원하는 ‘L 이스트리나’ ▲사용자가 1바이낸스코인(BNB)을 기부하면 아프리카 어린이에게 열흘간 점심을 제공하는 ‘아이들에게 하루 한끼’ ▲근위축측삭경화 증후군을 겪는 환자에게 치료비 일부를 지원하는 ‘ALS 환자 돕기’ ▲화재로 소실된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 ▲아프리카 빈곤 여성에서 1년치 생리대를 무상 제공하는 핑크케어 토큰 등 6가지 자선사업을 진행했다.


바이낸스는 BCF가 사업을 진행할 때 발생하는 홍보비와 운영비용 약 120만 달러(한화 약 14억)를 지원하는 방식을 통해 자선사업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BCF가 실질적으로 수혜자들에게 기부하는 금액은 바이낸스 사용자로부터 충당한다. 현재까지 BCF는 1만 2298BNB(한화 약 4억 373만원), 3427PAX(한화 약 400만원), 2.03BTC(한화 약 2000만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공여받았다. 이같은 과정을 통해 BCF로부터 물품 혹은 자금을 수혜받은 사람은 약 6만명에 이른다.


바이낸스 관계자는 “BCF 재단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앞으로도 운영비 전액을 지불할 계획”이라면서 “블록체인으로 자금운영의 투명성을 담보하는 기부단체가 되겠다”고 밝혔다.


[김세진 기자]

Proof of Value 2019 · Shanghai
북마크
좋아요 : 0
공유
https://dstreet.io/news/view-detail?id=N20190801134220019061
URL복사
댓글 0
댓글쓰기
댓글 쓰기
에어드랍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