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이더리움
비탈릭 부테린 "한국, STO 제도화 앞장서 생태계 이끌어가길"
3일 열린 '블록체인과 미래경제' 좌담회에서 블록체인 미래 전망
부테린 "STO, ICO 대체하려면 법적 제도 갖춰야"
이지영 / 김도윤 기자
등록일: 2019-04-03  수정일: 2019-04-03


"증권형 토큰 공개(STO)가 코인공개(ICO)를 대체하려면 법적인 개혁이 먼저 일어나야 한다. 한국과 같은 신진 국가들이 법적 제도화에 앞장서 STO 생태계를 빨리 이끌었으면 좋겠다."


암호화폐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은 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블록체인과 미래경제'라는 주제로 열린 좌담회에서 STO에 대해 이같이 진단했다.


STO는 증권형 토큰을 암호화폐 거래소 거래 목록에 올리는 것을 말한다. 유가증권을 비롯해 현실 세계에 존재하는 자산의 가치를 토큰과 연동한다는 점에서 ICO와 차이가 있다. 미술품, 건물 등 실생활에서 유동성이 낮은 자산을 토큰화함으로써 유동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란 평가를 받는다.


부테린은 이날 증권형 토큰이 ICO를 당장 대체할 수 있을지에 대한 질문에 현재는 어렵다고 답했다. 유틸리티 토큰이 대다수인 기존 암호화폐보다 강력한 규제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이더리움 위에 토큰을 올리는 것은 문제가 없으나 증권형으로 올리면 불법이 될 수 있다"며 "STO를 위해서는 법적 개혁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규제 환경을 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부테린은 "얼마 전 대만에서 발표된 STO 규제 프레임워크에 관심을 두고 있다"며 "대만을 비롯한 일부 국가에서는 이미 STO에 대한 규제 환경을 만들어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같은 선진국에서는 다양한 문제를 고려해 아직 적극적으로 나서지는 않지만 신진 국가들은 법적 제도화에 앞장서 STO 생태계를 빨리 이끌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국도 그중 한 국가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테린은 오는 4일 앞둔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와의 설전에 대한 입장도 미리 밝혔다. 루비니 교수는 대표적인 암호화폐 무용론자로 "비트코인 가격은 제로로 떨어질 것"이라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부테린은 루비니 교수에게 어떤 이야기를 전할 것이냐는 질문에 "암호화폐는 당연히 사기가 아니라 실질적 가치가 있는 것"이라며 "중앙화된 시스템이 제공하는 편의성을 분산화된 시스템도 제공한다면 블록체인이 당면한 과제와 도전은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 산업뿐 아니라 신원 증명, 개인 정보 관리, 보험, 게임 등 다양한 산업에서 적용되는 등 큰 잠재력을 지녔다고 평가했다. 다만 낮은 편의성 등 블록체인 기술이 가진 한계점을 인정했으며 이는 이더리움 2.0 업그레이드에서 밝힌 지분 증명 방식(POS)의 전환이 해결해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지영 / 김도윤 기자]

디스트리트 커뮤니티 광고
북마크
좋아요 : 0
공유
https://dstreet.io/news/view-detail?id=N20190403193652522987
URL복사
댓글 0
댓글쓰기
댓글 쓰기
에어드랍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