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마켓
후오비, 암호화폐 중개 플랫폼 '후오비 프라임' 26일 출시
김세진
등록일: 2019-03-20  수정일: 2019-03-21


암호화폐 거래소 후오비 글로벌은 오는 26일 암호화폐 프로젝트 중개 플랫폼 후오비 프라임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후오비 프라임은 후오비 글로벌이 선정한 블록체인 프로젝트와 사용자를 연결하는 플랫폼이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바이낸스 런치패드나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빈번하게 시행하는 거래소 공개(IEO)와 유사한 방식이다. 후오비에서는 사용자가 후오비 프라임에서 암호화폐를 구매할 경우 그 즉시 계정에 보관되는 점이 타 암호화폐 거래소들의 IEO나 크라우드 펀딩과의 차이라고 밝혔다. 즉 판매 단가나 주체를 놓고 잡음이 나올 수 있는 사전 판매 방식을 배제한 것이다.


여기에 후오비 토큰(HT)으로 후오비 프라임을 통해 암호화폐를 구매하도록 함으로써 HT 토큰의 활용처를 넓힌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HT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함으로써 HT 보유자들에게 이득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후오비 프라임에 참여하는 프로젝트는 프로젝트팀 이력, 점진적 비즈니스 모델, 재정 안정성, 평판, 타 암호화폐 거래소 거래 목록 등재 여부 등의 기준으로 선정된다. 첫 소개될 프로젝트는 탑네트워크로 메세지 전송, 호출, 가상사설망(VPN), 콘텐츠 전송 네트워크(CDN), 사물인터넷(IoT) 데이터 공유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젝트다. 6000만 명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딩톤, 커버미, 스카이VPN을 댑(DApp)으로 활용한다는 청사진으로 기관 및 개인 투자자들로부터 1100만 달러를 유치하기도 했다. 투자에 참여한 주요 기관 투자자들은 디지털호라이즌 캐피털, 펀부시 캐피털, 네오글로벌 캐피털, 온톨로지글로벌 캐피털, 엘디 캐피털 등이다.


리린 후오비 그룹 대표는 후오비 프라임에 대해 “처음부터 새로운 암호화폐에 쉽게 접근하고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며  “후오비 글로벌 사용자의 피드백을 반영한 모델”이라고 말했다.


[김세진 기자]

디스트리트 커뮤니티 광고
북마크
좋아요 : 0
공유
https://dstreet.io/news/view-detail?id=N20190320161442821452
URL복사
댓글 0
댓글쓰기
댓글 쓰기
에어드랍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