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람다256 “3년 내 블록체인계 아마존으로 성장할 것”
BaaS 루니버스 정식 론칭...기존 문제점 개선한 BaaS 2.0 목표
자체 암호화폐 루크 100억개 발행...생태계 활성화에 기여
이지영 기자
등록일: 2019-03-19  수정일: 2019-03-19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의 블록체인 연구소 람다256이 별도 독립법인으로 분사를 선언하고 컨소시엄 기반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BaaS) 루니버스를 정식 런칭했다.


박재현 람다256 주식회사 대표는 19일 강남 역삼동 GS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루니버스 정식 상용화가 블록체인 기술을 보다 자유롭게 연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2022년에는 블록체인계의 아마존으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BaaS 1.0을 뛰어넘는 루니버스

박 대표는 루니버스 소개에 앞서 기존 서비스형 블록체인의 단점을 지적했다. 블록체인 비즈니스는 초기에 탈중앙화의 이념과 개발 자유도를 높이기 위해 설치형 블록체인 형태로 구현됐다. 하지만 개발과 전반적인 운영에 큰 비용이 지출돼 한계로 꼽혔다. 트랜잭션 수수료도 높아 블록체인 비즈니스를 실질적으로 구현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랐는데 이를 해결하기 위한 BaaS 서비스가 등장했다. 


이렇게 탄생한 BaaS는 사용자의 컴퓨터에 블록체인을 직접 설치하고 운영하는 설치형 블록체인과 달리 아마존웹서비스(AWS) 등의 플랫폼이 제공하는 인프라 위에 블록체인을 구동하는 방식이라는 데 차이가 있다. 이로써 설치와 운영비용이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었지만 개발 과정에서 오픈소스 블록체인의 코드를 그대로 답습한 경우가 많아 기존의 버그 등의 보안 이슈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공개형이다 보니 민감정보마저 공개돼 프라이버시 문제도 따랐다.


람다256이 내세운 루니버스는 이런 문제점을 개선한 BaaS 2.0을 목표로 탄생했다. 높은 생산성과 보안 성능, 블록체인 비즈니스의 손쉬운 개발을 주요 특징으로 한다. 또한 1500-2000TPS를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AWS 위에 구현된다. 블록체인 전문 엔지니어 없이도 토큰이코노미를 구현할 수 있도록 손쉬운 서비스를 포함하고 있다. 이로써 개발자는 그래픽유저인터페이스(GUI)를 통해 토큰을 만들수 있으며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에 기반해 트랜잭션도 설계할 수 있다. 


블록체인 지갑 사용 절차를 간소화하고 효율적인 계정 관리를 위한 사용자 관리 서비스도 제공한다. 블록체인 개발자를 위한 리믹스 브라우저, 아톰 등과 연동되는 통합개발환경(IDE)도 제공 서비스에 포함됐다. 아울러 개발자가 작성하는 컨트랙트 코드 등의 보안 문제점을 포착해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보안 평가도 탑재될 예정이다. 사용자는 루니버스 플랫폼을 시간당 과금 체계로 본인 사용량에 맞춰 구매할 수 있다.


자체 암호화폐 루크 100억개 규모 발행

루니버스는 본격 상용화와 함께 생태계 활성화 목적으로 자체 암호화폐인 루크(LUK)를 발행한다. 박 대표는 "루니버스 메인 코인 루크를 100억개 규모로 발행해 메인넷 가스비와 블록 보상 재원, BaaS 사용료 등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중 약 30억개는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한 루니버스 지원 프로그램에 사용되며 투자 회수금은 다시 재투자하여 향후 3년 동안 30억 LUK 규모의 생태계를 지원한다는 목표다.


다만 루크의 업비트 거래 지원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답변을 아꼈다. 박 대표는 "루크는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유틸리티 토큰으로 설계됐다"며 "구체적인 거래소 거래 지원 계획은 아직 고려하진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 함께 참석한 박광세 람다256 이사 역시 "애초에 자금 조달 목적으로 루크를 발행했다면 백서부터 냈을 것"이라며 "사용자가 루니버스 서비스를 편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든 유틸리티 토큰"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아울러 방향 없이 투자나 육성을 해서는 안 된다며 루니버스 지원 프로그램의 방향성도 공개했다. 람다256의 '256'을 가져와 2대 지원 방향(블록체인 기술/블록체인 생활 밀착형 디앱 서비스), 5대 블록체인 기술(라이덴/샤딩/보안 파일시스템/오라클라이즈/프라이버시), 6대 생활밀착형 산업(여행/물류/금융/소셜네트워크/게임 및 엔터/커머스)을 지원할 예정이다.   


투자 지원 방법은 초기 블록체인 기술과 서비스 기업을 대상으로 개발비를 최대 5억원 지원하는 루니버스 인큐베이팅 프로그램과 유망 디앱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최대 50억원 지원하는 루니버스 투자 프로그램 두 가지로 나뉘어 시행된다. 박 대표는 두 프로그램을 통해서 "블록체인 기술과 서비스를 집중 육성하겠다"며 "생활밀착형 블록체인 대중화에 기여할 킬러 디앱 육성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루니버스는 올 하반기 내 루니버스의 디앱스토어와 솔루션 마켓 플레이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앱스토어에서 원하는 앱을 고르듯 디앱스토어에선 루니버스 파트너사로 함께한 디앱을 선택할 수 있다.


박 대표는 "루니버스 출시와 함께 다양한 파트너사, 디앱들과 연계해 생태계를 만들어가겠다"며 "2020년에는 BaaS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3년 뒤인 2022년 블록체인계의 아마존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지영 / 강민승 기자]

디스트리트 커뮤니티 광고
북마크
좋아요 : 0
공유
https://dstreet.io/news/view-detail?id=N20190319171229797403
URL복사
댓글 0
댓글쓰기
댓글 쓰기
에어드랍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