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현대 에이치닥, BaaS 시동..."글로벌 공동 플랫폼 만들 것"
조문옥 CTO "세계적 클라우드 사업자와 제휴 검토 중"
암호화폐 기반 선불 포인트 'H포인트' 4분기 출시 예정
이지영 기자
등록일: 2019-03-13  수정일: 2019-03-13


정대선 현대BS&C 사장이 설립해 주목받은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에이치닥이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BaaS) 경쟁에 합류했다. 자체 개발 중인 BaaS 플랫폼을 통해 사용 기업에게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글로벌 공동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목표다.


에이치닥의 기술 회사 에이치닥테크놀로지는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향후 사업 전략과 기술 개발 로드맵을 발표했다. 


조문옥 에이치닥테크놀로지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블록체인 전문 기업이 아니더라도 블록체인 기반 인프라와 서비스를 쉽고 편리하게 구축·운영할 수 있는 BaaS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며 "사용 기업에게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글로벌 시장 경쟁력 확보를 위해 세계적 클라우드 사업자와 제휴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BaaS 플랫폼은 아마존웹서비스(AWS) 같은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으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기술과 자원을 제공한다. 최근 KT 뿐 아니라 업비트 운영사인 두나무와 블록체인 기업 베잔트까지 각자의 BaaS 플랫폼 출시를 예고하며 경쟁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조 CTO는 이들 사이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에이치닥 BaaS 플랫폼의 전략으로 파트너사들과의 협력을 꼽았다. 그는 "플랫폼 사업 특성상 혼자서는 살아남기 어려워 독단적 플레이보다는 글로벌 단위의 생태계를 만들 것"이라며 "동떨어진 이상보다는 현실적인 것을 추구해 정부 규제 아래서 적합한 사업 구조를 가져가겠다"고 설명했다.



에이치닥은 특히 다양한 사업 분야에 적용할 수 있도록 프라이빗 블록체인 프레임워크와 BaaS 솔루션을 단계별로 확보했다. 1단계에서는 에이치닥 블록체인 인프라를 쉽게 개발·구축할 수 있는 개발 도구 세트 및 프레임워크를 마련했다. 2단계에서 에이치닥 BaaS 솔루션을 통해 글로벌 사업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과정을 거쳐 △공공 △건설·부동산(스마트홈, 부동산 P2P 거래) △제조(전자계약·구매, 공정이상감지, 생산이력관리) △금융·유통(멤버십 포인트, 선불카드) 등 4개 분야 사업을 주요 대상으로 삼고 블록체인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디앱 발굴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조 CTO는 "성장 가치 있는 디앱을 발굴하는 역할을 계속하고 있다. 향후 에이치닥 BaaS 플랫폼에 어떻게 잘 올릴 수 있을지도 계속 개발 중"이라며 "디앱 파트너를 풍성하게 유치해 생태계를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다만 파트너사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조 CTO는 "블록체인 생태계 안에서 기술적으로 함께 할 수 있는 모든 파트너를 만나고 있다"면서 "꼭 이더리움 기반 디앱 프로젝트만을 고집하진 않는다. 이오스 기반 프로젝트팀과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현대페이 브랜드를 주축으로 핀테크 사업도 진행한다. 일상생활에서 편리하게 암호화폐를 사용할 수 있는 결제 서비스를 목표로 암호화폐 기반 선불 포인트 결제 서비스인 'H 포인트(가칭)'를 제공한다. H 포인트는 에이치닥의 암호화폐인 에이치닥 코인으로 구매할 수 있는 선불 포인트다. 에이치닥은 H 포인트를 △간편결제 및 송금 △온·오프라인 가맹점 결제 △스마트홈 서비스(관리비 납부)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H 포인트는 올 4분기 출시 예정이며 향후 원화와 연동되는 스테이블 코인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지영 기자]
디스트리트 커뮤니티 광고
북마크
좋아요 : 0
공유
https://dstreet.io/news/view-detail?id=N20190313172530127888
URL복사
댓글 0
댓글쓰기
댓글 쓰기
에어드랍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