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 #기술분석
블록체인 전문가들 "현 상태 생각보다 더 척박...미래 지켜봐야"
데브스탬프 2018서 박재현 람다256 연구소장 등 전문가 5인 토론
블록체인 기술, 산업의 현재 문제점과 해결방안 놓고 의견 개진
강민승 기자
등록일: 2018-12-18  수정일: 2018-12-19




이더리움연구회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18일 주최한 데브스탬프 2018에서 블록체인 전문가들이 모여 블록체인의 기술적인 이슈, 보안 문제, 블록체인 산업을 전망하는 토론 자리가 마련됐다. 박재현 람다256 연구소 소장, 권용길 이오스 서울 대표, 류혁곤 아이콘루프 최고기술책임자(CTO), 이홍규 언체인 대표, 박광세 루니버스 이사 등 토론자 5인은 블록체인 기술과 산업의 현재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놓고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블록체인 현 상태는 '개발·사용 이중고'

패널들은 블록체인의 속도, 확장성, 서비스간 연계를 확보하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지만 블록체인 기술이 실제로 일상에 파고 들려면 갈 길이 멀다고 진단했다. 박재현 소장은 “블록체인 기술이 대중화가 현재 덜 됐고 개발자가 수용하는 입장에서도 기술의 이용 환경이 조악한데 사용자 입장에서도 사용하기 어려운 상태”라고 말했다. 류혁곤 CTO는 “지금 사용자들의 요구 수준에 비춰봐도 블록체인이 보여주는 성능과 인프라가 초창기의 개념을 정리하는 수준이며 기반을 다지기 위해서도 해야 할 일이 매우 많다”고 말했다.


반면 권용길 대표는 블록체인이 도입되는 지금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가 처음 나왔을 때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그는 “블록체인의 현주소는 킬러앱도 별로 없고 매스 어돕션 전 단계이지만 블록체인의 도입은 과거에 모바일 운영체제가 발전했던 속도보다 훨씬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블록체인 보안, 달성법도 '가지가지'

현 블록체인의 가장 큰 문제 중 하나인 보안에 대해서도 기술, 정책에 대응 방법이 달라진다고 패널들은 지적했다. 박광세 이사는 합의 알고리즘을 통해 보안 이슈를 사전에 예방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그는 “루니버스의 람다 컨센서스에서는 블록검증과 관련해 예치금을 걸고 투표하는 스테이킹과 메인체인 바로 위에서 악의적인 행동을 처벌하는 이중 장치를 마련해 보안 수준을 높였다”고 말했다. 박재현 소장은 “이더리움은 지분증명(PoS)으로 전환하면서 악의적 투표나 네트워크에 해가 되는 행위를 처벌하는 슬래싱 조항이 강하게 적용돼 정책적 차원에서 보안의 수준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코드의 보안을 확보하기 위한 기술적인 솔루션의 개발도 필수적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박재현 소장은 “솔리디티의 보안 취약점을 개선한 바이퍼 등을 도입하는 시도와 EVM을 보완하려는 시도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류혁곤 CTO는 노드나 거버넌스 모두 보안에 신경써야 할 부분이 광범위해 여러 솔루션을 통해 상호 보완해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보안 업체와의 협력도 적극 고려된다. 사용자 보안 부분은 전문성을 갖춘 곳에 위임하고 블록체인 기업은 서비스에 집중하는 게 이득이라는 설명이다. 이홍규 대표는 보안은 기업의 신뢰가 달린 문제라며 “수억명의 사용자를 확보한만큼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딜로이트 등 외부 감사도 받았고 그레이해쉬라는 화이트해커 그룹을 인수해 보안 연구소를 운영했다”고 말했다. 권용길 대표는 “개인키 관리가 블록체인 보안의 핵심으로 사용자가 키를 소홀히 관리하면 보안 이슈가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에는 사용자의 개인키 관리를 위해 블록체인 기업이 보안 업체와 협력하는 경우도 생겨나고 있다.


프라이버시 영역에서 트랜잭션을 개량하는 방법도 떠오르고 있다. 류혁곤 CTO는 “프라이버시도 보안의 중요한 요소로 태생이 공개형인 트랜잭션을 감출수 있도록 연구하고 개발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박재현 소장은 "거래의 프라이버시를 보장하기 위해 이더리움은 영지식 증명을 도입해 보내는 내역을 감추고 검증을 수행하는 방법도 로드맵에 추가돼 개발이 진행중"이라고 설명했다.


블록체인 산업도 승자 독식?

패널들은 앞으로의 블록체인 산업을 전망하며 블록체인 플랫폼의 향후 모습도 내다봤다. 이홍규 대표는 “블록체인이 안드로이드나 iOS 플랫폼처럼 흔히 성장하리라 생각하지만 아직 확답하긴 이르다”며 “블록체인의 인프라도 아직 정의가 덜 된 상태이지만 (블록체인이) 플랫폼이라면 승자 독식이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그러나 박광세 이사는 “지금 존재하는 업체 중 누가 승자인지 모르지만 이 역시도 불확실하며 모두 사라지고 새로운 기술을 갖춘 프로젝트가 나올수도 있는 일”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권용길 대표는 “프로토콜 레벨에서 보면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엔터프라이즈 시장에서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수요는 꾸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어 “앞으로는 작년, 올해처럼 새로운 프로토콜을 표방하는 프로젝트가 계속해서 나오기는 어렵고 이미 나와 있는 체인 중 3~4개만 살아 남아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류혁곤 CTO도 “단일 체인에서 모든 작업을 모두 실행하지 않고 역할에 따라 분화하는 방향으로 발전할 것”이라며 서로 다른 블록체인을 연결하는 인터체인의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민승 기자]

디스트리트 커뮤니티 광고
북마크
좋아요 : 1
공유
https://dstreet.io/news/view-detail?id=N20181218184219071694
URL복사
댓글 0
댓글쓰기
댓글 쓰기
BC CHALLENGE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