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마켓
블록체인학회, 블록체인 평가기준 2.0 발표...기술 평가 추가
이지영 기자
등록일: 2018-11-16  수정일: 2018-11-16



한국블록체인학회가 16일 고려대학교 하나스퀘어 대강당에서 학술대회를 개최하고 블록체인 평가 기준 가이드라인 두 번째 버전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두 번째 버전에서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기술 평가의 추가다. 한국블록체인학회는 지난 6월 첫 번째 버전 발표 당시에는 범용화된 블록체인 서비스가 등장하지 않은 상황에서 기술을 평가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밝히고 기술 평가 부문의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불과 몇개월 사이 네이버, 카카오 등 기존 대형 인터넷 기업들이 블록체인 업계에 뛰어들고 새로운 서비스가 속속 등장하면서 기술 평가에 대한 필요성도 과거보다 급격히 높아졌다는 설명이다.




공개된 블록체인 평가기준 2.0은 토큰구조평가, 비즈니스모델(BM)평가,  조직평가, 기술평가 등 4가지 분야에서 10개 영역, 46개 항목에 대한 기준을 제시했다. 토큰구조평가는 토큰 이코노미의 잠재력, 건전성을 점검하는 평가로 토큰 디자인과 토큰 세일 등 2개 영역에서 11개 항목을 평가한다. 토큰 디자인 영역에서는 통화정책, 토큰의 수요처 확보, 발행 총량 등의 항목을 확인하며 토큰 세일 영역에서는 펀딩구조, 운영진 보상, 투명성, 보안 등의 항목을 진단한다.


BM평가는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얼마나 시장성과 경쟁력, 성장성 등을 가졌는지 짚어보는 평가로 3개 영역, 7개 항목으로 구성된다. 조직평가는 암호화폐 발행 주체에 대한 평가로 조직과 구성원이 사업을 운영할 수 있는 기술적·경영적 역량과 경험이 있는지 3개 영역, 12개 항목에 걸쳐 점수를 매긴다. 학회에서는 특히 기술력 향상에 대한 능력을 주요하게 살피며 각 프로젝트가 깃허브에 소스코드를 공개해 활발한 트래픽을 기록하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기술평가는 이번에 처음 공개되는 만큼 가장 많은 항목 수로 다뤄졌다. 핵심기술, 플랫폼·인프라, 응용 확장성 등 3개 영역에서 16개 항목으로 평가된다. 플랫폼·인프라 영역이 평가에 포함되지만 메인넷을 출시한 프로젝트와 디앱 프로젝트 간 평가 비중의 차이는 있을 예정이다. 




학회는 향후 가이드라인을 계속 보완해가며 활용할 예정이다. 하태형 법무법인 율촌 연구소장은 "가이드라인  발표에 멈추지 않고 실제 사용되는 코인을 몇 개 선정해 평가하는 것을 논의 중"이라며 "학회 자체가 평가하기보다 민간 업체가 평가에 학회 가이드라인을 활용하는 것이 가장 나은 그림"이라고 말했다.


학회는 또 내년 상반기 국제 세미나를 준비 중이다. 국내서 마련된 가이드라인에 국제 전문가의 의견을 반영해 글로벌 가이드라인으로 발전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인호 한국블록체인학회장은 "암호화폐 분석 분야에 종사하는 전세계 전문가들에게 학회가 고민한 결과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디스트리트 커뮤니티 광고
북마크
좋아요 : 0
공유
https://dstreet.io/news/view-detail?id=N20181116183232231244
URL복사
댓글 0
댓글쓰기
댓글 쓰기
에어드랍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