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마켓
클레이튼·테라, 블록체인 플랫폼 기술 제휴
스테이블 코인의 클레이튼 적용 공동 논의
이지영
등록일: 2018-11-14  수정일: 2018-11-14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인 그라운드X와 스테이블 코인 프로젝트인 테라는 블록체인 플랫폼 기술 제휴를 위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최대 모바일 플랫폼인 카카오와 신현성 티몬 창업자가 이끄는 블록체인 프로젝트 테라가 손을 잡은 것이어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테라는 스테이블 코인을 활용한 블록체인 기반 결제 시스템을 제공하는 프로젝트다. 여러 플랫폼과 디앱이 테라의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크로스체인 솔루션에 집중하고 있다. 한국의 티몬, 배달의 민족, 야놀자 등과 글로벌 쇼핑 플랫폼인 큐텐, 동남아 최대 중고거래 사이트인 캐러셀, 베트남의 티키 등 아시아 주요 전자상거래 플랫폼으로 구성된 테라 얼라이언스를 설립하고 이를 통해 결제 시스템의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그라운드X는 지난달부터 제한된 파트너 대상으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의 테스트넷을 운영하고 있다. 일반인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사용자 경험(UX)과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제공하고 개발자가 블록체인 서비스를 쉽게 개발할 수 있는 환경(DX)을 지원한다. 앞서 게임과 콘텐츠 등 다양한 산업에서 블록체인 서비스를 준비하는 9개 기업과 파트너십을 체결했으며 내년 상반기 메인넷 오픈 전까지 파트너십을 추가로 맺을 계획이다.


양사는 이번 협업을 통해 대중적인 결제 서비스에 적합한 블록체인 기술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 나아가 테라가 내놓을 블록체인 서비스에 클레이튼 플랫폼을 활용하거난 클레이튼 플랫폼에 스테이블 코인을 도입하는 방안에 대해 공동 논의할 계획이다.

신현성 테라 공동 창립자 겸 대표는 "아태지역 대표 전자상거래 얼라이언스를 보유한 테라와 대규모 사용자 기반을 가진 클레이튼의 만남으로 일상생활에서도 안전하고 유용하게 스테이블코인이 사용될 것"이라며 "클레이튼과 협력해 속도, 안정성, 신뢰성을 확보하는 방법을 모색함으로써 사용자가 쉽게 사용하고 실질적 혜택을 얻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테라와의 협업은 클레이튼이 대규모 서비스를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으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테라의 결제 서비스처럼 대중적인 서비스를 위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Proof of Value 2019 · Shanghai
북마크
좋아요 : 0
공유
https://dstreet.io/news/view-detail?id=N20181114110038991034
URL복사
댓글 0
댓글쓰기
댓글 쓰기
Proof of Value 2019 · Shangh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