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캐리 프로토콜, 라인이 만든 언블락 벤처스 투자 유치
이지영 기자
등록일: 2018-11-07  수정일: 2018-11-07



국내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캐리 프로토콜은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의 토큰 벤처 펀드인 언블락 벤처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7일 밝혔다.


캐리 프로토콜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오프라인 커머스 시장의 결제 데이터를 통합하고 통제권을 소비자에게 돌려준다는 목표로 만들어진 블록체인 프로젝트다. 오프라인 커머스 시장의 데이터는 전세계적으로 2경 8000조원의 규모를 갖고 있지만 온라인 거래 데이터와 달리 통합과 수집이 어려워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다.


캐리 프로토콜을 활용하면 소비자는 오프라인 매장에 거래 데이터를 공유하고 캐리 토큰(CRE)을 보상받는다. 보상받은 캐리 토큰은 매장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매장은 이를 이용해 구매자의 재방문을 유도하고 광고주 역시 광고의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캐리 프로토콜은 먼저  스포카의 인프라를 활용해 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보상 생태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스포카는 국내 오프라인 매장 리워드 플랫폼인 도도포인트를 운영하는 회사로 전국에 매장 1만 개와 고객 1700만 명을 보유해 연간 약 2조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스포카의 창업 멤버들이 캐리 프로토콜의 핵심 멤버로 참여한 상태다. 캐리 프로토콜에서는 스포카의 대규모 사용자 기반을 자연스럽게 확보해 실생활에 더 빠르고 효과적으로 접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재승 캐리 프로토콜 공동 대표는 "오프라인 시장에서의 7년여간의 경험을 통해 매장 주인들과 고객들은 우리의 기술력보다 어떻게 하면 더 많은 고객을 불러 모을 수 있는지에 관심이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며 "이같은 요구를 만족시켜 블록체인을 전혀 모름에도 불구하고 블록체인을 사용하도록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한편 캐리 프로토콜은 스포카 이외에도 SK플래닛의 포인트 앱 '시럽 월렛', 서울시 동물병원의 98%를 점유한 반려동물 통합 플랫폼 '펫닷', 업비트 자회사로 암호화폐 지갑 비트베리를 개발한 '루트원', 암호화폐 지갑 개발사인 '코인매니저' 등을 파트너로 확보했다.


[이지영 기자]

디스트리트 커뮤니티 광고
북마크
좋아요 : 1
공유
https://dstreet.io/news/view-detail?id=N20181107151130333341
URL복사
댓글 0
댓글쓰기
댓글 쓰기
에어드랍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