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마켓
“ICO 대안 찾자”… 민간 제안 첫 ‘IEO 가이드라인’ 공개
블록체인스타트업協 등 3개 기관 공동 작성
공시제도 도입·자금조달 한도 지정 등 제안
임형준
등록일: 2018-11-01  수정일: 2019-01-18

암호화폐 투자 열풍과 함께 급격히 확산된 암호화폐공개(ICO)가 각종 부작용을 드러내자 시장 참여자들이 투자 자금 모집 대안 마련에 나섰다. 국내 각종 협회와 연구 단체가 가이드라인을 서둘러 만드는 등 거래소공개(IEO) 도입에 재빠르게 대비하는 모양새다. 한국 정부의 원칙적 ICO 금지 방침도 유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1일 한국블록체인스타트업협회와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고려대 암호화폐 연구센터는 공동 작성한 IEO 가이드라인을 공개했다. 국내에서 민간이 제안한 첫 가이드라인이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공시제도 도입 토큰 세일 권장 한도 지정 자금세탁방지법 등 기존 법령 준수를 주요 내용으로 담고 있다.


공개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가이드라인을 준용하는 모든 사업자들은 토큰 발행 현황, 락업 수량과 해지 조건·시기 등 토큰 판매 정보 일체와 해당 블록체인 기업의 재무구조 등 기업 정보, 주요 계약 체결과 해지에 대한 내용을 공시해야 한다. 현재 증권시장에서 적용하고 있는 공시 제도와 유사하다.


토큰 세일 권장 한도는 레벨 1에 해당하는 기업은 15억원 이상, 레벨 2에 해당하는 기업은 15억원 이하로 정했다. 기업 레벨은 가이드라인이 제공한 항목과 기준에 따라 블록체인 기업이 스스로 평가하도록 했으며, 이 내용은 백서와 홈페이지에 공개하도록 했다. 이외에 자금세탁방지법, 공중협박자금조달금지법 등 기존 법령을 준수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겼다가이드라인을 만든 3개 기관은 사용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향후 1년간 분기별로 수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IEO는 블록체인 프로젝트 팀이 직접 투자자들에게 토큰을 분배하고 향후 암호화폐 거래소에 상장되는 것이 일반적이었던 기존 ICO와 달리 애초에 코인을 거래소에 상장시켜 판매하는 방식이다이 경우 블록체인 기업과 암호화폐 거래소가 위탁 판매 계약을 체결하거나 거래소가 코인을 매수한 뒤 투자자에게 직접 판매하게 된다. 거래소를 통한 거래를 보장받을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임형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oof of Value 2019 · Shanghai
북마크
좋아요 : 0
공유
https://dstreet.io/news/view-detail?id=N20181101232840508759
URL복사
댓글 0
댓글쓰기
댓글 쓰기
에어드랍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