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REET pick
  • "기업용 블록체인 도입할 때 고려할 8가지"
    블록체인 기술 전문 기업인 블로코가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을 도입할때 필요한 고려사항을 21일 발표했다.기업용 블록체인에는 퍼블릭 블록체인과 달리 산업 특성이 반영된 블록체인 네트워크가 요구된다. 기업에서 사용하는 블록체인 프로토콜을 구축하려면 블록체인의 아키텍쳐부터 합의알고리즘까지 모두 커스텀된 제품을 만들 수밖에 없다. 블로코가 제시한 '기업용 블록체인 도입시 고려사항'으로는 처리성능, 정보 보안성, 스마트 컨트랙트 보안취약점 관리, 데이터 삭제 문제, 손쉬운 구축 및 확장 용이성, 운영 및 관리 편리성, 개발 편의성, 기술 및 교육 지원 등 8가지다.1. 처리 성능: 비즈니스를 신속히 처리할 수 있는 성능을 보장하는가? - 블록체인에서는 거래의 신속한 완결성이 중요하다. 많은 노드가 트랜잭션을 검증하고 블록을 생성하는 작업증명(PoW), 지분증명(PoS)과 같은 합의알고리즘을 채용하는 경우 시간 지연에 따라 포크나 블록 재구성 등의 문제가 발생해 데이터가 유실될 위험이 있다. 때문에 많은 양의 트랜잭션을 신속히 처리해 거래의 완결성을 보장하는 합의 알고리즘을 선택해야 한다. 허가형 블록체인은 노드를 구성하고 운영하는 참여자의 주체가 동일한 조직으로 블록 생성에 대한 보상이 필요하지 않다. 거버넌스의 인센티브보다는 암호화폐 발행보다 트랜잭션을 신속히 처리할 수 있는 성능에 더욱 초점을 맞춰야 한다. 2. 정보 보안성: 권한 관리나 키 관리 등의 안전을 위해 보안성을 확보했나? - 먼저 참여자 노드 및 사용자의 권한 관리가 가능해야 한다. 허가된 노드만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참여해 트랜잭션을 생성하고 조회할 수 있어야 한다. 허가형 블록체인에서는 트랜잭션 읽기, 쓰기, 전송에 대한 권한이 사전에 정의돼야 한다. 또 노드 간 통신구간 암호화를 통해 컨소시엄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경우 데이터를 암호화하여 트랜잭션으로 변환해야 안전하다. 개인키는 암호화된 파일 형태로 지갑 외에 다른 곳에 보관할 수도 있다. 몇몇 기업에서는 키매니지먼트시스템(KMS)이 탑재된 보안지갑과 하드웨어시큐리티모듈(HSM) 기능이 통합된 블록체인 플랫폼 도입을 고려하고 있다. 특히 최근 전자서명법에 명시된 공인인증서라는 명칭이 사라지면서 그만큼 개인의 전자서명을 위한 키 관리가 중요해지고 있다. 공인인증서의 개인키는 액티브엑스로 설치된 비밀공간에 보관되는데 이를 대체할 콜드 월렛이나 멀티시그 지갑, 멀티팩터 인증 방식도 고려할 수 있다. 3. 스마트컨트랙트 보안 취약점 관리: 스마트컨트랙트에 대한 보안 취약점은 고려하였는가? - 2016년에 발생했던 탈중앙화 분산 자율조직(DAO) 해킹 사태는 스마트컨트랙트에서 보안성을 확보의 가치를 드러낸 사건이다. 스마트컨트랙트로 개발한 후 보안성 검수를 받는 것이 필수다. 비즈니스 로직을 스마트컨트랙트 코드로 구현하고 디버깅과 보안 점검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특히 스마트컨트랙트에서 코드는 컴파일된 바이트 코드로 트랜잭션에 포함하여 블록체인에 저장된다. 이 과정에서 블록체인 내에 있는 스마트컨트랙트를 동작하는 이더리움가상머신(EVM) 등의 엔진에서 함수가 실행되고 그 실행 결과가 상태(스테이트)로 저장되는데 상태값은 항상 암호화하여 저장해야 한다. 4. 데이터 삭제 문제: 블록 및 스마트컨트랙트 내 데이터 삭제 관련 운영 정책은 무엇인가? - ‘블록체인에서 어떻게 데이터를 삭제할 수 있는가?’에 대해 의문이 생길 수 있다. 블록체인은 원천적으로 데이터 삭제가 불가한 것이 특징이다. 개인정보는 삭제할 수 있는 권리, 즉 ‘잊혀질 권리'가 존재한다. 개인정보보호법과 상충된 지점이다. 블록체인에 올라가는 암호화된 정보와 여러 데이터로부터 직∙간접적으로 추론이 가능한 것도 역시 개인정보다. 따라서 현재는 개인정보와 관련된 데이터는 블록체인에 넣지 않는 추세지만 블록체인의 활용이 크게 제한되어 법 개정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개인정보를 암호화하여 블록체인에 저장하고 개인정보의 삭제가 필요할 경우 암호화 키만 삭제하여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 없도록 하는 방법도 있지만, 원본 데이터가 삭제되지 않는다는 주장도 있어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한다. 최근에는 특정 주기를 설정하여 트랜잭션 내의 전체 데이터만 삭제하고 블록체인 네트워크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블록체인 플랫폼도 출시되고 있다. 5. 손쉬운 구축과 확장성:  손쉬운 구축과 비즈니스 확장성에 용이한가? - 블록체인 프로젝트 대부분은 오픈소스로 개발해 배포하고 있다. 퍼블릭 블록체인은 자체 플랫폼인 메인넷을 구축해서 많은 서비스가 이 메인넷 위에서 운영하기를 기대한다. 하지만 오픈소스로 개발하다 보니 기업에서는 도입하기 전에 많은 시간과 인력이 필요하다. 또 기술을 익히고 각자의 비즈니스 환경에 맞는 블록체인을 연구해야 한다. 여기서 블록체인 플랫폼은 빠른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확장할 수 있는 설치, 배포 툴이 된다. 블록체인 플랫폼은 다양한 비즈니스를 도입하고 확장하기 쉽도록 기존 레거시 시스템과 호환성을 제공해야 한다. 또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신규 참여자와 노드 연계가 간편해야 하며 기존 내부시스템(온프레미스)과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에 이르기까지 인프라 환경을 다양하게 지원해야 한다. 조직에서 프라이빗 블록체인을 구성하거나 외부 조직과 컨소시엄 블록체인을 형성할 때 노드를 추가하고 설치하는 작업은 번거롭고 시간이 많이 소모될 수밖에 없다. 따라서 손쉬운 설치, 배포 툴이 있는지, 다양한 인프라 환경에서 기존의 레거시 시스템과 쉽게 호환돼 노드를 구성할 수 있는지 등을 고려해야 한다. 운영 시스템, 네트워크 보안 등 유관 부서와의 협업도 사전에 계획을 세워 진행해야 한다.  6. 운영 및 관리 편리성: 운영 및 관리가 편리한 모니터링 툴 및 백업복구 기능을 제공하는가? - 대부분의 블록체인이 트랜잭션 익스플로러를 제공한다. 하지만 익스플로러는 트랜잭션과 주소를 단순히 조회하는 기능이 대부분으로 조직에서 실무에 직접 사용하기엔 기능이 다소 부족할 수 있다. 때문에 모니터링 툴을 제공하거나 조직 내 통합관제시스템(EMS)과 연계가 가능한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최근에는 오픈소스 기반의 모니터링 툴을 활용해서 자체적으로 개발하기도 한다. 또한 블록체인도 기존 IT서비스와 마찬가지로 서버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운영된다. 24시간 모니터링하여 실시간으로 감지해 오류나 장애에 즉각 대처할 수 있어야 한다. 초기 구축만큼 중요한 것이 운영이고 서비스 안정성뿐만 아니라 기업의 수익과도 직결될 수 있기 때문이다.  블록체인 시스템의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스냅샷과 같은 기능이 있다면 주기적으로 데이터를 백업한 후 빠르게 복구할 수 있고 특정 노드를 중지한 후 모든 데이터를 이관하는 방법도 있다. 하지만 자칫 데이터 손실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관련 툴이 있는지, 전문 엔지니어의 지원이 가능한지 확인이 필요하다. 7. 개발 편의성: 자사 블록체인 시스템 적용 환경에 맞춘 개발 편의성을 제공하는가? - 블록체인을 기업 환경에 맞게 구축하고 실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개발이 더욱 필요하다. 블록체인 시스템이 개발자가 빠르게 이해하고 습득할 수 있는 개발 환경을 제공하고 구현할 때 다양한 편의성을 제공하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기업이 블록체인 도입을 하는 이유는 스마트컨트랙트를 활용하기 위함이 크다. 다만 스마트컨트랙트의 개발언어는 기존의 C, JAVA와 같이 범용 언어가 아니라 각 블록체인 특성에 따라 새로운 언어로 이루어져 있는 경우도 많다. 실제로 일반적인 트랜잭션만 발생시켜 전송하는 경우 JAVA, Javascript, Python 등의 언어를 사용하기도 한다. 블록체인은 분산원장기술과 접목된 새로운 기술이다. 2009년에 비트코인이 개발되고 약 10년의 시간이 지났지만 블록체인 기술을 연구하고 확장하기 시작한 건 최근의 일이다. 대부분 오픈소스로 개발되어 백서와 코드 또는 라이브러리 형태로 제공되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블록체인을 경험하고 연구하거나 기업 비즈니스에 도입하기 위해서는 개발자와 엔지니어가 반드시 필요하다. 8. 기술 및 교육 지원: 블록체인 기술 습득 및 구축을 위한 교육 지원이 가능한가? - 기업이 블록체인을 도입할 때 가장 큰 애로사항은 새로운 영역인 블록체인 관련 기술 습득과 구축이 어렵다는 점이다. 이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 및 자체 플랫폼에 대한 기본 교육 지원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 이를 통해 안정적인 블록체인 시스템을 운영할 수 있는 코드레벨에서 지원 가능한 운영개발(DevOps) 개발자, 기업의 규정 및 각 표준을 준수할 수 있는 네트워크/시스템 엔지니어, 구축 후 유지보수가 가능한 기술지원 담당자 등을 확보해야 한다.블로코 최지원 마케팅팀장은 "조직에 적합한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을 도입하려면, 기업 환경에 대한 철저한 분석과 함께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블로코는 블록체인 기술에서 향후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전문적인 파트너가 될 것"라고 말했다. p.p1 {margin: 0.0px 0.0px 0.0px 0.0px; text-align: justify; line-height: 13.0px; font: 10.0px 'Malgun Gothic'; color: #222222; -webkit-text-stroke: #222222; background-color: #ffffff} p.p2 {margin: 0.0px 0.0px 0.0px 0.0px; text-align: justify; line-height: 13.0px; font: 10.0px Arial; color: #222222; -webkit-text-stroke: #222222; background-color: #ffffff; min-height: 11.0px} p.p3 {margin: 0.0px 0.0px 0.0px 0.0px; text-align: justify; line-height: 13.0px; font: 10.0px 'Apple SD Gothic Neo'; color: #222222; -webkit-text-stroke: #222222; background-color: #ffffff} p.p4 {margin: 0.0px 0.0px 0.0px 0.0px; text-align: justify; line-height: 13.0px; font: 10.0px 'Malgun Gothic'; color: #222222; -webkit-text-stroke: #222222; background-color: #ffffff; min-height: 13.0px} span.s1 {font-kerning: none} span.s2 {font: 10.0px Arial; font-kerning: none} [강민승 기자]
    강민승 · 2일 전
  • 내년 총선에서 블록체인 투표를 볼 수 있을까?
    ▲ 블록체인을 투표에 활용하면 투표 결과에 대한 신뢰성과 투명성을 높일 수 있다 /사진=중앙선거관리위원회블록체인 기술이 사회에 부여하는 가장 큰 장점은 신뢰와 투명함이다. 정보 검증에 다수가 참여하고 그 과정을 누구나 들여다볼 수 있기 때문에 조작이나 위·변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있다. 블록체인의 대표적인 활용 사례인 암호화폐도 신뢰가 구축됐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다. 또 다른 활용처인 결제나 플랫폼, 유통, 물류 등에서도 이는 마찬가지다.여기에 블록체인을 활용해 큰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받는 분야가 또 있다. 바로 투표다. 조작 불가능, 검열 저항성, 정보에 대한 신뢰, 과정의 투명함 어느 하나도 투표가 갖춰야 할 요건에 부합하지 않는 것이 없다. 블록체인의 상징과도 같은 탈중앙화도 민의를 모으는 절차로서의 투표와 잘 어우러진다.투표에 블록체인을 활용하는 방안은 일찌감치 전 세계적으로 개발·실행돼 왔다. 유럽 정보기술(IT) 강국인 에스토니아에서는 전자정부 시스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전자투표를 구축해 십수년 전부터 투표에 활용하고 있다. 스페인, 이탈리아, 호주 등에서는 정책 결정에 블록체인 기반 투표를 사용하는 정당들이 활동하고 있다. 미국에서도 2016년 대선후보 선정 과정에 블록체인 투표를 활용하기도 했다. 여기에 정보시스템이나 암호화 기술 등을 연구하는 학회들을 중심으로 블록체인 기반 전자투표 시스템에 대한 연구가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국내서도 2017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 선거연수원의 용역과제를 시작으로 블록체인을 전자투표에 활용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연구해왔다. 선관위는 운영 중인 온라인투표 시스템인 케이보팅(K-Voting)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협력해 블록체인을 적용한다고 지난해 밝힌 데 이어 블록체인 기반 케이보팅 서비스를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온라인투표 시스템의 단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신뢰성을 블록체인으로 보완해 앞으로 여러 민간단체, 공공기관에서 사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게다가 내년에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가가 예정돼 있다. 블록체인의 신뢰, 투명함을 투표에 써먹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그러나 상황이 녹록지는 않다. 현재까지 국가 단위의 대규모 선거에 블록체인을 활용한 전자투표가 이뤄진 사례는 에스토니아가 유일하다. 블록체인의 신뢰, 투명함에도 불구하고 전자투표 자체가 갖고 있는 한계를 쉽사리 넘어서지 못하고 있다.전자투표에서 가장 크게 우려되는 점은 바로 부정 투표다. 전자투표와 관련한 부정행위는 지난 2012년 정의당 사례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투표자 인증 절차가 철저하다 하더라도 전자적으로 이뤄지는 특성상 직접 투표하는 사람이 언제 어떻게 바뀔지 모른다. 블록체인은 투표가 행해진 이후부터 결과에 대한 신뢰와 투명성을 보장하기 때문에 투표자 인증부터 투표 행위까지를 보장해주진 못한다. 만약 표의 매매와 같은 부정행위가 이뤄진다면 투표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 운영 주체인 선관위가 검증 없이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없는 이유다. 블록체인도 마찬가지다.하지만 우리나라의 투표 절차는 인터넷, 모바일 시대의 등장 이후에도 주민등록증과 같은 신분증 확인, 투표지 교부, 기표소에서 도장 찍기, 투표함에 넣는 등의 수순을 고수하고 있다. 전자개표기 등 고도화가 일부 이뤄지기는 했지만 전 세계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 대한민국 전자정부의 수준을 고려할 때 낙후됐다는 평가를 피하기 어렵다. 단적으로 보급률이 95%에 이르는 스마트폰은 투표 시 오히려 부정행위에 사용될 수 있는 도구 취급을 받는다. 카카오톡, 유튜브처럼 널리 사용되는 모바일 서비스도 선거를 돕기보다 선거법 위반 여부의 감시 대상으로 전락하고 있다.투표 절차 고도화의 효과는 또 있다. 투표율이 올라가는 것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앞서 언급한 에스토니아다. 에스토니아는 2011년 국회의원 선거에 블록체인 기반 전자투표를 수행한 결과 투표율이 전 선거 대비 무려 5배가 올랐다. 전자 통신기기를 활용해 다양한 곳에서 바로 투표할 수 있게 된 덕이다. 이 때문에 미국 등 많은 국가에서 전자투표를 투표율 향상을 통한 직접민주주의의 구현이라는 측면에서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앞으로 약 5개월 남은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블록체인 기반 전자투표를 당장 적용하자는 주장은 아니다. 투표 이외에도 블록체인과 같은 첨단 기술을 활용해 비용을 줄이고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제반 절차들은 부지기수로 많다. 당장 여론조사를 보자. 1000명 남짓한 표본을 대상으로 응답률이 10%대에 그치고 있다. 당초 유선전화로만 시행하다가 모바일 폰까지 확대해도 이렇다. 여기에 선거와 관련한 제반 문서들의 기록 수단으로 블록체인을 활용한다면 투표권자 누구라도 손쉽게 확인할 수 있어 향후 이를 둘러싼 잡음을 줄일 수 있을 것이다.현재 선관위를 비롯한 여러 관계자들이 다양한 문제들을 개선하기 위해 고민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대한민국 사회의 갈등을 해소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인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블록체인이 당당히 한몫을 해내길 기대해본다.[김용영 디스트리트 편집장]
    김용영 · 17시간 전
  • [리드나우] 비트코인, 8,000 달러에서의 반등은 유효한가?
    1.  총 시가 총액(TMC)지난 주의 시가 총액과 비교하면 다음과 같습니다.11월 07일 2,519억 달러 -> 11월 14일 2,408억 달러대로 약 4.5% 하락했습니다24시간당 볼륨은 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11월 07일 813억 달러 -> 11월 14일 626억 달러대로 약 23% 하락했습니다.큰 상승 전환이후의 조정단계에서 상승흐름을 이어가지 못하고 현재 하락한 상황입니다.2.  프리미엄 등락율 (Premium Percentage)최근 프리미엄은 큰 이슈없이  - 1% ~  + 1% 를 보이며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있습니다.3.  비트코인 점유율 차트 (BTC Dominance) 및 CME Futures 차트 좌측의 차트는 비트코인의 점유율을 나타내며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현재 파란색의 채널 진행을 이어가고 있으며 채널내의 등락은 언제든지 나올 수 있습니다.우측의 선물차트는 비트코인 현물이 급등락을 보일 때 선물과의 갭(Gap)이 발생한 곳을 회색박스로 표시했습니다.가장 최근은 11월 9일자 갭이 메꿔진 이후로 현재로서는 갭이 발생하지 않고 있습니다.4. Wyckoff Logic (Log Chart)검정 수평선의 Retest(재도전)을 실패하고 하락세가 진행중입니다.보조지표  VPVR(비저블 레인지)의 매물대에 해당하는 8,100 달러부근까지 내려온 상황입니다. 연녹색선으로 표시한 현재의 위치에서 반등이 진행될지 주목하시기 바랍니다.5.  차트의 기술적 분석 - Falling Wedge (하락 쐐기형)- 지난 분석지난 기술적 분석에서 Case 2에 해당하는 전략이 적합했습니다.8,360 달러대에서 지지를 받은 예상까지는 상당히 적절한 매수지점이었습니다. 이를 지지선1이라 표시해두었습니다.- 최근 진행매도 지점은 다소 달랐습니다.좌측차트의 검은선의 진행대로 주황색의 하락 쐐기형의 상단선까지의 진행을 예상했습니다. 그러나, 실제 진행은 우측차트의 녹색의 하락 쐐기형의 상단선 부근까지 진행된 모습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차후 예상두번째 지지선인 8,000 달러대에서 현재 반등이 진행되고 있습니다.반등은 조금 더 지속되리라 생각되며, 우측 차트의 연녹색 선으로 표시했습니다.상승세에 따라 이전 하락 쐐기형의 하단선과 상단선 두 가지를 생각할 수 있습니다.단, 현재의 지지선인 8,000 달러를 다시금 깨고 내려간다면 빠른 손절이 필요합니다.지난 글보기 10월 4주차 - https://dstreet.io//news/view-detail-preview?id=N2019102415044280174410월 5주차 - https://dstreet.io//news/view-detail-preview?id=N2019103114054530143611월 1주차 - https://dstreet.io//news/view-detail-preview?id=N2019110714010496411911월 2주차 - https://dstreet.io//news/view-detail-preview?id=N20191114150220302143
    readnow · 3일 전
  • 美 상원 의원, 신규 법안 발의...비준 시 리브라 규제 압력 가중 外
    [특금법 소위 통과 "4대 거래소 외 실명계좌도 발급 조건 만든다"]코인데스크코리아에 따르면 21일 특금법 개정안이 국회 정무위원회 법안심사소위를 통과한 가운데 그간 쟁점이었던 '실명확인 입출금서비스(실명가상계좌)' 의무가 정부의 요구에 따라 포함됐다. 이에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은 실명가상계좌가 없는 사업자의 신고는 거부할 수 있다. 야당 의원들은 "실명가상계좌가 없는 거래소들은 사업을 접게돼 국내 암호화폐 산업이 위축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소위는 실명가상계좌는 법에 포함하되, 국회와 금융위가 협의해 시행령에 들어갈 실명가상계좌 발급 조건을 마련하기로 했다. 현재까지 은행과 계약해 실명가상계좌를 보유한 거래소는 빗썸, 업비트, 코빗, 코인원 4곳뿐이다. 작년 1월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 실명제를 발표하면서 은행은 거래소와 추가로 실명가상계좌를 계약하지 않았다.[美 상원 의원, 신규 법안 발의...비준 시 리브라 규제 압력 가중]미국 유력 금융 미디어 CNBC에 따르면 미 공화당과 민주당 상원 일부 의원이 스테이블 코인 규제 관련 새로운 법안을 발의했다. 해당 법안은 페이스북 암호화폐 프로젝트 리브라를 법적 규제를 받는 증권형으로 취급, 비준 시 리브라에 더 많은 규제 압박을 가져올 것이라는 게 미디어 측의 설명이다. 미디어에 따르면 해당 법안은 미 상원 금융서비스 위원회 소속인 실비아 가르시아(Sylvia Garcia), 랜스 구든(Lance Gooden) 의원이 주도했다. 가르시아 의원은 해당 법안 발의 성명 발표 중 리브라를 직접 언급했으며 리브라와 기타 스테이블 코인이 기존 법률 하에 증권으로 정의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바이낸스 "상하이 당국 단속으로 사무실 폐쇄? 사실 무근"]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더블록 보도에 따르면, 바이낸스 경영진 및 50-100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던 상하이 사무소가 경찰의 급습으로 문을 닫았다. 더블록은 소식통을 인용 "바이낸스 직원들은 강제로 원격 업무에 돌입했으며, 싱가포르로 사무소를 이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바이낸스는 "상하이를 포함한 중국 내 고정 사무소를 두고 있지 않기 때문에, 경찰의 급습을 받거나 문을 닫을 일이 없다"고 반박하며, "바이낸스의 경영진들은 업무상 중국 시간대가 아닌 여러 지역에 포진해 있다. 싱가포르를 포함한 글로벌 업무는 모두 분산화되어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상하이 당국은 지난 15일 상하이 지역 내 가상화폐 불법 업체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中 선전 당국, 상하이에 이어 가상화폐 불법 행위 단속 예고]중국 선전시 핀테크금융 관리부가 21일(현지 시간) 공식 홈페이지에 ‘가상화폐 불법행위 방지 규범’을 게재했다. 해당 공고문에서 중국 선전 당국은 최근 블록체인 기술을 광고 수단으로 악용, 가상화폐 사기 등 불법행위가 다시 급증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투자자 주의를 당부했다. 또한 당국은 불법행위를 면밀히 감시할 것이며 적발 시 ‘토큰 발행 자금조달 리스크 방지 공고’에 따라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19일에는 중국 인민은행 상하이지사 핀테크 관리 부서가 가상화폐 관련 불법 거래 및 서비스 제공 업체에 대한 대대적 단속을 예고한 바 있다.[그레이스케일 이사 "3Q 투자액 중 84%, 전통 헤지펀드 자금"]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암호화폐 전문 투자펀드 그레이스케일(Grayscale)의 3분기 총 투자액이 2억 5,400만 달러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미하일 소넨샤인(Michael Sonnenshein) 그레이스케일 전무 이사는 지난 20일 인터뷰 중 "이 중 84%는 암호화폐 자산에 관심을 보인 전통(non-crypto) 헤지펀드들의 자금"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19일(현지시간) 그레이스케일의 비트코인투자신탁(GBTC)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등록 신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체이널리시스 "올해 대형 거래소 허위 거래량 줄어"]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가 암호화폐 전문 분석 업체 체이널리시스(Chainalysis) 최신 보고서를 인용해 "올 한해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들 대부분이 허위 거래량을 보고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체이널리시스가 분석한 허위 거래량이 보고되지 않은 10대 거래소는 다음과 같다. 바이낸스(Binance), 비트파이넥스(Bitfinex), 비트플라이어(bitFlyer), 비트스탬프(Bitstamp), 비트렉스(Bittrex), 코인베이스(Coinbase), 제미니(Gemini), 잇빗(itBit), 크라켄(Kraken), 폴로닉스(Poloniex).[코인니스 제공]
    코인니스 · 23시간 전
  • 비즈니스
    블록크래프터스, 블록체인 스타트업 데모데이 행사 개최
    김도윤
    2일 전
    0
  • 리서치
    [OKEx Korea] "제71회 블록체인 산업 주간보고"
    오케이코인코리아
    3일 전
    0
  • 비즈니스
    국내 최대 게임쇼 🎮 지스타에 블록체인이 등장!?
    뉴스레터팀
    16시간 전
    0
  • 비즈니스
    블록체인 게임 더 샌드박스, 자체 토큰 '랜드' 프리세일 12월 진행
    이지영
    19시간 전
    0
  • 머니&마켓
    특금법 수정안, 국회 소위원회 통과...기존 안 대비 변경점은
    김세진
    2일 전
    0
  • 비즈니스
    메디블록, 블록체인 기반 보험청구 서비스 '메디패스' 출시
    이지영
    2일 전
    0
  • 비즈니스
    토카막 네트워크 개발사 온더, 16억원 규모 투자 유치
    강민승
    2일 전
    0
  • 비즈니스
    LG CNS-카카오 클레이튼 맞손..."프라이빗·퍼블릭 경계 허물어"
    이지영
    2일 전
    0
  • 머니&마켓
    美 CFTC 위원장 "BTC는 상품, 리브라는 증권" 外
    코인니스
    2일 전
    0
  • 비즈니스
    위메이드, 미르의 전설 2에 블록체인 탑재한다
    이지영
    3일 전
    0
  • 비즈니스
    펀디엑스, 지급결제 시스템 업체 인제니코와 암호화폐 결제 협약 체결
    김도윤
    3일 전
    0
  • 비즈니스
    알고랜드 재단, 개발자 인센티브 어워드 프로그램 개최
    김도윤
    3일 전
    0
  • 비즈니스
    코인플러그-페이코인, DID 기반 결제 서비스 제공
    이지영
    3일 전
    0
  • 머니&마켓
    백트·피델리티, 갤럭시 디지털 비트코인 펀드에 BTC 보관 外
    코인니스
    3일 전
    0
  • 칼럼
    암호화폐는 대한민국 법률에서 어떻게 정의돼 있나? (2)
    이진영
    4일 전
    0
  • 리서치
    [Xangle 주간공시 보고서] 플레타, 비트렉스 글로벌 신규 상장 등
    Xangle
    4일 전
    0
  • 비즈니스
    메이커다오, 다중담보다이 서비스 개시
    김도윤
    4일 전
    0
  • 머니&마켓
    낙폭 과대 알트코인 반등 가능성 높아.. 신규 투자는 자제
    문호준
    4일 전
    0
  • 머니&마켓
    "밈블윔블 중대 결함 발견, Grin 거래자 주소 알 수 있어" 外
    코인니스
    4일 전
    0
  • 비즈니스
    '구글 선정 미래학자' 토마스 프레이, 블록체인 미래 말한다
    김세진
    5일 전
    0
  • 머니&마켓
    후오비, '블록체인 스타트업 데모데이' 크립토펀드 파트너 공개
    김세진
    5일 전
    0
  • 머니&마켓
    코인원, 싱가포르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루와 기술 협약 체결
    김세진
    5일 전
    0
  • 머니&마켓
    中 국가정보센터 관계자 "중국 내 코인 발행·거래 여전히 금지" 外
    이지영
    5일 전
    0
  • 머니&마켓
    바이낸스 공지에 급등락하는 암호화폐 시장
    문호준
    5일 전
    0
  • 비즈니스
    TTC 재단, 티그리스 프로토콜 내 담보대출 서비스 출시
    이지영
    1주 전
    0
  • 비즈니스
    삼성SDS, 모바일 티켓팅 블록체인 적용 사례 소개..."속도 10배 향상"
    이지영
    1주 전
    0
  • 비즈니스
    SK그룹, 디지털 자산화 대비 '키'로 블록체인 낙점
    이지영
    1주 전
    0
  • 머니&마켓
    디지털자산 미래 논한다…DAF2020 12월 3일 개최
    김세진
    1주 전
    0
  • 비즈니스
    암호화폐 결제 💳 실제로 쓸 수는 있는거야?
    뉴스레터팀
    1주 전
    0
  • 칼럼
    거래소 아이디 만들기, 인터넷 뱅킹보다 어렵네
    배윤경
    1주 전
    0
  • 비즈니스
    라인·카카오·페이스북·텔레그램…메신저 프로젝트의 블록체인 향방은?
    김도윤
    1주 전
    0
  • 머니&마켓
    외신 "와이오밍주 규정으로 뉴욕 비트라이선스 우회 가능" 外
    코인니스
    1주 전
    0
단문속보
더보기 >
  • 1시간 전
    중국, 가상화폐 투기 전천후 단속... 본토 밖 거래소 포함
  • 2시간 전
    JP모건, 자동차 딜러 재고 담보 대출 관련 블록체인 특허 출원
  • 2시간 전
    4,000억원 규모 BTC 이체... 익명→익명
  • 2시간 전
    美 증시 블록체인 관련주 절반 이상 상승
  • 5시간 전
    백트, BTC 선물 일일 거래량 2,367 BTC...최고 기록 경신
코인시세
(코인원 제공)
  • 1
    비트코인
    8,558,000(-1.10%)
  • 2
    비트코인캐시
    243,600(-1.66%)
  • 3
    이더리움
    175,550(-1.49%)
  • 4
    리플
    273(-0.73%)
  • 5
    이오스
    3,075(-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