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개발사 온더, 최공필 금감원 블록체인 자문단장 영입

By 매일경제   Posted: 2021-08-05
출처 : 온더

블록체인 확장성 솔루션인 토카막 네트워크를 개발한 온더에서 최공필(사진) 금융감독원 블록체인 자문단장을 수석 경제학자로 영입했다고 5일 밝혔다.

최 단장은 영화 ‘국가부도의 날’에서 배우 김혜수가 연기한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역의 실존 인물로 유명하다. 외환위기 이전인 지난 1997년 3월 ‘경제전망과 금융 외환시장 동향’ 보고서를 통해 대한민국의 금융 외환위기 발발 가능성을 처음으로 예견한 바 있다. IMF 환란조사 특위에서는 국회 참고인으로 출석해 환란 당시 정부와 금융당국의 대응 과정을 증언하기도 했다. 이로 인해 금융당국과 정부에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는 경제학자로 ‘미스터 쓴소리’라는 별명을 얻은 바 있다.

그는 미국 미시간대학교와 버지니아대학교에서 경제학 석·박사학위를 취득한 후 샌프란시스코 연방준비은행에서 조사부 연구위원 및 은행감독국 선임자문역, 세계은행 아시아개발은행 컨설턴트로 근무했다. 이후 국가정보원 경제 담당 국가정보관(차관보급), 우리금융지주 최고전략책임자(CSO) 및 리스크관리(CRO) 담당 전무, 재경부 IMF-OECD 자문위원 등을 역임했다. 온더 영입 전에는 수출입은행 비상임이사, 한국금융연구원 미래금융연구센터장과 금융감독원 블록체인 자문단장직을 수행했다.

온더에서는 최 단장을 영입할 수 있었던 배경으로 심준식 대표와의 인연을 꼽았다. 심 대표는 과거 금융감독원에서 블록체인 자문위원으로 활동했는데 이 때 최 단장과 인연을 맺었다는 설명이다. 심 대표가 온더의 대표이사로 취임한 후 최 단장에게 블록체인 기술과 전통 경제학의 융합의 필요성을 주장하고 삼고초려해 영입을 성사시켰다는 후문이다.

온더는 최 단장의 영입과 함께 디지털금융 연구소를 설립하고 박사급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인력 2명을 연구원으로 추가 채용했다. 디지털금융 연구소에서는 우선 실물자산 기반의 스테이블 코인을 집중적으로 연구할 계획이다.

최공필 수석 경제학자는 “오랜 기간 연구하던 국채담보 경제 메커니즘을 블록체인 기반에서 구현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겨 기쁘다”며 “탄탄한 블록체인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온더와 함께 대한민국 경제에 기여할 수 있는 스테이블 코인 모델을 개발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용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