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가상자산거래소 ‘위장 집금계좌’ 모니터링 강화

By 이지영   Posted: 2021-06-09

금융위원회가 이달부터 가상자산사업자의 위장계좌와 타인 명의 집금계좌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한다고 9일 밝혔다. 최근 가상자산 가격 급락과 특금법 신고기한 만료일 임박 등에 따라 일부 가상자산사업자가 위장 집금계좌를 통해 의심 거래를 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금융위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은 이날 가상자산사업자 현안을 논의하는 검사수탁기관 협의회를 열어 이런 방침을 정했다. 검사 수탁기관은 행정안전부, 중소벤처기업부, 관세청, 우정사업본부, 제주도, 금융감독원, 농협·수협·신협·산림조합·새마을금고 중앙회 등 11곳이다.

FIU는 해당 방침에 따라 전체 금융회사 등을 대상으로 금융업권별 가상자산사업자 위장계좌와 타인 명의 집금계좌에 대한 전수조사를 한다. 이달부터 오는 9월까지 월 단위로 현황 정보를 조사해 집계된 정보는 수탁 기관 및 유관기관, 금융회사 등과 공유하며 공동 대응할 예정이다.

FIU는 이번 조사를 통해 실명계좌를 확보한 4대 거래소(빗썸, 업비트, 코인원, 코빗) 외 국내 거래소들이 집금계좌를 통한 의심 거래를 할 수 없도록 막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우선 거래목적과 다르게 운영되는 가상자산사업자 위장계좌나 타인계좌에 대해서는 금융거래를 거절 및 종료 할 예정이다. 또한 가상자산사업자 집금계좌에서 타인계좌 및 개인계좌로 예치금 등 거액이 이체되는 등의 의심스러운 거래가 있을 경우 지체 없이 의심거래로 보고받을 예정이다.

FIU 관계자는 “오는 9월 24일까지 실명확인입출금계좌를 발급받아 가상자산사업자 신고를 해야 한다고 의무화하자, 시중은행의 타인명의 계좌 및 위장 제휴업체 계좌를 활용하는 등 숨어드는 경향이 발견됐다”며 “금융회사 등으로 하여금 가상자산사업자 집금계좌 및 영업계좌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