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NFT 생태계 확장 전담 법인 ‘라인 넥스트’ 설립 등

By 코인니스   Posted: 2021-12-16

라인, NFT 생태계 확장 전담 법인 ‘라인 넥스트’ 설립
네이버 관계사 라인이 16일 공식 사이트를 통해 NFT 생태계 개발과 확장을 전담할 신규 법인 라인 넥스트(LINE NEXT)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라인 넥스트는 한국과 미국을 거점으로 글로벌 NFT 생태계 혁신 및 확장에 주력할 예정이다. 또 메신저 및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및 성장과 관련된 라인의 경험과 노하우를 적극 활용, 기업, 크리에이터 및 사용자를 위한 NFT 경험을 혁신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는 게 라인 넥스트 측의 설명이다. 라인넥스트의 대표로는 라인 앱 프로덕트 총괄 고영수 CPO가, 사업 이사엔 라인테크플러스 김우석 대표가 선임됐다. 라인은 2018년 라인 블록체인랩을 설립한 이후 라인 블록체인 메인넷과 암호화폐 ‘링크'(LINK)를 발행하고, 일본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 ‘라인 비트맥스’, 미국 기반의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프론트’를 운영하고 있다.

알고랜드 기반 디파이 프로토콜 알고파이, 18일 메인넷 출시
알고랜드(ALGO) 기반 탈중앙화 암호화폐 렌딩 프로토콜 및 알고리즘 기반 스테이블코인 프로젝트 알고파이(Algofi)가 공식 채널을 통해 한국시간 기준 18일 2시(동부표준시 기준 17일 12시) 메인넷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인마켓캡 기준 ALGO는 현재 1.98% 오른 1.42 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애니스왑→멀티체인 리브랜딩 진행…ANY→MULTI 토큰 스왑 예정
탈중앙화 크로스체인 스왑 프로토콜 애니스왑(ANY)이 16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멀티체인'(MULTI)으로의 리브랜딩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 애니스왑 측은 “멀티체인은 온체인 자산의 원활한 상호운용을 지원하기 위해 개발된 크로스체인 라우터 프로토콜”이라며 “애니스왑에서 한단계 진화한 실시간 CRP 시스템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애니스왑은 기존 거버넌스 토큰 ANY를 MULTI로 변경하며, 토큰 스왑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MULTI의 총 공급량은 1억 개로 설정됐으며, 기존 ANY 유통량이 전부 스왑될 경우 총 공급량의 18.64%가 유통되는 셈이다. 코인마켓캡 기준 ANY는 현재 29.03% 오른 23.00 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오스네트워크재단, EVM+ 워킹그룹 설립
이브 라 로즈(Yves La Rose) 이오스네트워크재단(ENF) 이사가 ENF의 최우선 순위 중 하나가 EVM(이더리움 가상머신) 호환성이라면서 5번째 워킹그룹 EVM+를 발표했다. ENF는 앞서 110만달러를 투입해 API+, Wallet+, Core+, Audit+ 4개의 워킹그룹을 조직한 바 있다. 4개 워킹그룹은 2022년 1분기 옐로우 페이퍼를 공개할 예정이다.

모펫네이던슨 “페이팔·비자·마스터카드, 암호화폐 생태계 투자 지속될 것”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국 시장분석업체 모펫네이던슨(MoffettNathanson)이 최근 “비자, 마스터카드, 페이팔 등 결제 서비스 대기업들은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위협으로 바라보지 않으며, 암호화폐 생태계 전반에 걸친 투자를 이어갈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와 관련해 모펫네이던슨은 해당 3개 대기업의 관계자들과의 인터뷰를 인용 “비자는, 암호화폐를 블록체인 네트워크 기반으로 작동하는 레이어2 솔루션으로 보고 있다. 또 암호화폐 월렛 업체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향후 1~2년간 뚜렷한 거래량 증가를 기대하고 있다. 마스터카드는 암호화폐 거래소와 지갑 등을 통한 국경간 송금으로 일정한 혜택을 보고 있으며, 암호화폐에 초점을 맞춘 신규 제품을 구축할 기회를 엿보고 있다. 또 마스터 카드는 NFT 시장 진입 기회를 모색 중이며, 암호화폐 결제를 위한 멀티레일 네트워크 개발도 진행 중이다. 마지막으로 페이팔은 암호화폐 교육 관련 이니셔티브에 투자하고 있다. 페이팔 역시 디파이 네트워크와의 상호 작용, 암호화폐 월렛을 통한 암호화폐 전송 기능 추가 등 플랫폼 기능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FTX 설립자, 8000만달러 스테이블코인 후오비로 이체
킹데이터에 따르면 2시간 전 샘 뱅크먼 프라이드(SBF) FTX 설립자 주소에서 5000만 USDC, 3000만 USDT가 후오비 거래소 주소(0x83a127952d266a6ea306c40ac62a4a70668fe3bd)로 입금됐다.

IMF 수석 이코노미스트 “암호화폐 금지, 사실상 어렵다”
코인게이프에 따르면 IMF(국제통화기금) 수석 이코노미스트 기타 고피너스(Gita Gopinath)가 “암호화폐가 신흥시장에 도전 과제가 되고 있으며 엄격한 규제가 필요하다”면서도 “암호화폐 금지는 IMF가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뉴델리 비영리 싱크탱크 NCAER(National Council for Applied Economic Research)가 주최한 강의에서 암호화폐의 탈중앙 속성을 고려할 때 이를 실질적으로 금지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많은 암호화폐 거래소가 역외에 있고 국가의 규제 대상이 아니다. 글로벌 협약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빗썸 이마이너 거래지원 종료.. 코넌 투자유의종목 지정 해제
빗썸이 1월 3일 15시 이마이너(EM) 거래지원을 종료한다고 공지했다. 코넌(CON)은 투자유의종목 지정 해제됐다. 이에 따라 코넌 입금이 14시부터 재개됐다.

‘출처분명’ 비트코인으로 15억 이득…대법원 “배임 아냐”
뉴시스에 따르면, 자신의 전자지갑에 알 수 없는 경로로 생긴 가상화폐를 자신의 다른 계좌로 이체한다고 해도 배임죄가 성립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16일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은 “법률상 원인관계 없이 다른 사람의 가상자산이 자신의 전자지갑에 이체된 경우, 가상자산을 이체 받은 자는 가상자산의 권리자 등에 대한 부당이득반환의무를 부담하게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번 판결은 알 수 없는 경위로 가상화폐를 자신의 전자지갑에 이체 받은 후, 그 비트코인을 자신의 계좌로 이체해도 배임죄의 주체인 ‘타인의 사무를 처리하는 자’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는 이유로 배임죄의 성립을 부정한 첫 판결이다.

‘보라코인’ 발행사 프렌즈게임즈, NFT 거래소 첫발…블록체인 사업 본격화
테크엠에 따르면, 16일 카카오게임즈 자회사 프렌즈게임즈가 타임슬롯 방식의 NFT 서비스 ‘투데이이즈’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NFT를 거래하기 위한 거래수단으로는 자체 가상자산 보라가 활용된다. 보라를 활용한 첫 서비스가 등장한 셈이다. 투데이이즈는 한번 발행되면 변경이 불가능했던 기존의 NFT와 달리, NFT의 소유자는 입력된 내용을 자유롭게 수정할 수 있으며, 블록체인 특성 상 다른 플랫폼이나 지갑으로 이동하여 NFT를 소유 및 거래하는 것도 가능하다. 카카오톡을 통해 접근할 수 있는 디지털 자산 지갑 ‘클립(Klip)’과 연동해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고 개인간 자유로운 거래도 지원된다.

[코인니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