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6000만원 탈환한 비트코인

By 매일경제   Posted: 2021-10-06
출처 : 매경DB

비트코인이 약 한 달 만에 6000만원대로 올라섰다. 최근 국내외 주가는 하락세를 보였지만 비트코인은 상승세를 타며 탈동조화(디커플링)하는 모양새다. 또 국내 4대 가상화폐 거래소의 원화 예치금이 지난달 말 기준 1년여 만에 13배 늘어난 9조원을 넘어서며 가상화폐 시장이 시중 자금을 빨아들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5일 오전 한때 비트코인 가격은 6001만원을 넘어섰다. 이는 24시간 전보다 2.48% 오른 수준이다. 업비트에서 비트코인 가격(오전 9시 기준)이 6000만원을 넘은 것은 지난달 6일 이후 처음이다.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달 6일 이후 하락세를 이어오다가 지난달 말부터 오름세로 전환됐다. 업비트 기준 지난달 30일 5.36%, 이달 1일 9.01%, 4일 2.48% 각각 오르며 6000만원 고지까지 올랐다. 도지코인 등 해외 주요 코인도 뛰었다. 도지코인은 이날 오전 한때 업비트에서 295원을 기록해 24시간 전보다 9.26% 급등했다.

전문가들은 금리 인상, 테이퍼링(유동성 공급 축소), 중국 헝다 사태 등이 주식시장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반면 코인 시장에는 상대적으로 영향력이 미미한 것으로 분석했다. 최화인 금융감독원 블록체인발전포럼 자문위원은 “코인이 주식과 부동산의 투자 위험을 회피할 수 있는 투자 포트폴리오로 인식되고 있다”면서 “비트코인에 대한 장기 투자 수요가 최근 늘어나면서 주식과 디커플링 현상이 자주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또 최근 비트코인이 코인 거래소에서 개인 지갑으로 많이 이동되면서 거래소 공급 물량이 줄어든 게 가격을 끌어올린다고 말했다.

한편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4대 코인 거래소의 실명계좌 원화 예치금은 지난달 24일 기준 9조2035억4000만원이었다. 이는 지난해 6월(6268억5000만원)에 비해 무려 1368.2%나 늘어난 수준이다.

[윤원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