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코인원·코빗, 트래블 룰 대응 합작법인 ‘코드’ 출범

By 매일경제   Posted: 2021-08-31

빗썸, 코인원, 코빗 등 은행 실명계좌를 확보한 가상자산 거래소 3사는 트래블 룰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합작법인 ‘코드(CODE)’를 공식 출범했다고 31일 밝혔다.

트래블 룰은 자금이 마약이나 테러 등 불법적인 용도로 사용되지 않도록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규정한 규칙이다. 자금 전송시 금융 사업자는 송신자 뿐 아니라 수신자 정보까지 모두 수집해야 함을 명시해 자금 이동 규칙이라고도 불린다. FATF는 트래블 룰의 준수 의무를 가상자산사업자(VASP)에게도 부여했으며 국내에도 특정금융거래법(이하 특금법) 개정안에 따라 내년 3월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이번 합작법인은 국내 트래블 룰 적용 계획에 따라 당초 빗썸, 코인원, 코빗 3사와 업비트까지 국내에서 은행 실명계좌를 확보한 모든 가상자산 거래소가 한국블록체인협회와 함께 공동 설립하기로 했다. 그러나 논의 중 업비트가 자회사인 람다256과 함께 자체 대응하기로 노선을 변경하면서 업비트를 제외한 3사만이 합작법인을 출범시켰다.

합작법인 코드의 출자금은 총 9억원으로 참여사는 각각 3분의 1씩 지분과 의결권을 나눠 갖는다. 대표는 3사에서 지명한 대표이사들이 2년마다 번갈아 맡으며 초기 대표는 차명훈 코인원 대표가 맡는다. 코드에서는 3사가 그동안 개별 구축해왔던 트래블 룰 시스템을 모두 연동해 공동 개발하며 특금법에 명시된 적용 시기인 내년 3월까지 개발을 마칠 계획이다.

코드 관계자는 “국제표준과 연동해 최고의 확장성을 확보해나갈 계획”이라며 “특금법을 통과할 국내 거래소뿐만 아니라 각 국가 별 신뢰 받는 글로벌 거래소들과 연동해 글로벌 스탠다드로 확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용영 매경닷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