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다시 5만달러 회복…3개월만 최고치

By 매일경제   Posted: 2021-08-23

암호화폐 대장격인 비트코인 가격이 다시 5만달러를 회복했다.

미국 경제매체 CNBC는 코인데스크 자료를 인용해 22일(미국 동부시간 기준) 오후 10시 40분 비트코인 가격이 5만달러를 넘어서 3개월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비트코인은 지난 4월 6만4000달러를 돌파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후 암호화폐 시장에는 최대 채굴 국가인 중국이 자국내 채굴업체 폐쇄를 명령하는 등 중국발 악재가 작용하며 비트코인은 3만달러 아래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지난달 중순 이후 비트코인은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CNBC는 지난 며칠 동안 두 가지 주요 발표가 암호화폐 시장에 긍정으로 작용했다며, 지난주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가 5억달러 규모의 암호화폐를 추가 매수했다는 소식과 미국 온라인 결제 기업 페이팔이 이번주부터 영국에서도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점을 언급했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