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여친, 가상 그림 팔아 20분만에 65억 벌었다

By 매일경제   Posted: 2021-03-04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여자친구이자 가수인 그라임스가 대체불가능토큰(NFT) 기술이 적용된 디지털 그림을 팔아 20분 만에 65억원의 수익을 냈다.

3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최근 그라임스가 온라인 경매에 부친 워 님프(War Nymph)라는 제목의 디지털 그림 컬렉션 10점은 20분 만에 총 580만달러(65억원)에 낙찰됐다.

그라임스는 화성을 수호하는 날개 달린 아기 천사 등 가상의 이미지에 자신의 노래를 배경으로 깔아 온라인 경매에 부쳤다. 이 그림들은 머스크가 추진하는 화성 우주여행을 떠올리게 하며 온라인 경매 참여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라임스가 NFT 기술이 적용된 가상 미술품 경매 소식을 알리고 있다. [사진 출처=트위터]

그라임스의 디지털 그림은 비트코인과 같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NFT가 적용됐다. NFT는 1개당 가격이 동일한 비트코인과 달리 디지털 자산에 고유한 인식값을 부여해 코인마다 가격을 다르게 만든다.

이 때문에 희소성이 중요시되는 디지털 예술품이나 온라인 게임 아이템 거래 분야에서 활발히 거래되고 있는 추세다. 지난해 NFT 거래액은 2억5000만달러(2806억원) 규모로 성장한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 플로리다의 한 미술품 수집가는 디지털 아티스트 비플이 만든 10초짜리 비디오 클립을 6만7000달러(7500만원)에 매입해 NFT 거래소에서 660만달러(74억원)에 팔았다. 수익률은 100배에 달한다.

다만 일각에서는 온라인에서 누구나 볼 수 있는 작품이 NFT 기술을 적용했다는 이유로 수십억원에 거래되는 것은 거품에 불과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그라임스는 2018년 5월부터 머스크와 교제를 시작해 지난해 5월 첫 아이를 출산했다.

[신미진 매경닷컴 기자 mjshi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