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시파워도 대출 담보로…델리오, ‘해시파워 BTC 렌딩’ 출시

By 김세진   Posted: 2020-12-15

해시파워를 담보로 채택한 암호화폐 렌딩 서비스가 나왔다.


암호화폐 금융 기업 델리오는 해시파워를 담보로 비트코인(BTC)을 빌려주는 ‘해시파워 BTC 렌딩’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해시파워는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암호화폐를 채굴하는 역량을 나타낸 지표다. 델리오의 해시파워 BTC 렌딩은 암호화폐 채굴 및 블록체인 솔루션 전문 기업 비트퓨리와 협력해 만든 서비스로 비트퓨리 채굴풀을 운영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제공한다. 델리오는 최근 해당 상품으로 50BTC(한화 약 10억4000만원) 규모의 대출을 진행했다. 


델리오가 해시파워를 렌딩 담보로 채택한데는 채굴 서비스에 나서는 블록체인 기업이 늘어나는 데서 비롯됐다. 최근 BTC 가격 강세로 인해 채산성이 상승하고 수요가 높아지면서 채굴 사업자가 늘어나자 이들을 대상으로 렌딩 서비스 사용자를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비트인포차트에 따르면 지난 10월 18일 해시레이트는 157.65EH/s를 기록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기도 했다. 해시레이트는 BTC를 채굴하기 위해 네트워크에 동원된 연산력의 총합으로 통상적으로 채굴 활성도를 평가하는 지표로 쓰인다.


장도희 델리오 사업1본부 이사는 “암호화폐 강세에 힘입어 해시파워라는 새로운 디지털자산이 주목받고 있다”면서 “이번 상품은 해시파워가 새로운 담보로 활용될 수 있음을 인정하는 첫 사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세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