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원 2대주주 등극

By 매일경제   Posted: 2021-09-30

게임빌(대표 이용국)은 100% 자회사 게임빌플러스(대표 정철호)가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원(대표 차명훈) 지분을 추가로 취득하고 2대 주주에 올라선다고 29일 밝혔다.

게임빌플러스는 이번 투자를 통해 코인원의 구주 21.96%(15만1218주)를 추가로 인수한다. 투자규모는 약 539억원이다. 인수 후 보유 지분율은 38.43%(26만4665주)다. 차명훈 대표는 코인원의 실질적 최대주주 자리를 유지한다.

게임빌은 이번 투자를 통해 코인원의 협력관계를 강화해 블록체인 게임, NFT(대체불가토큰) 거래소 등 다양한 연관 사업 기회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했다.

실제 게임빌은 K-콘텐츠 기반의 NFT 거래소 개발을 위한 TF 조직을 구성하고 자체 개발 게임도 블록체인 기반의 NFT 게임으로 출시하는 전략을 추진한다.

게임빌은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흐름에 맞춰서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 활용해 진화된 미래 가치를 창출해 나간다는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게임빌에 따르면 코인원은 특정금융정보거래법 시행에 맞춰 은행의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발급 확인서(실명계좌)와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을 모두 획득해 신고접수를 완료했다.

게임빌은 가상자산 시장의 높은 성장세를 고려할때 코인원에 대한 투자수익 확대 측면에서 기업 가치 향상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기도 했다.

게임빌은 “게임산업과 가상자산 산업은 지속적으로 접점이 확대되고 있고 최근 ‘플레이 투 언’ 개념으로 급부상하는 NFT 게임이 동남아권을 비롯해 미국, 유럽에서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라며 “블록체인 기술과 가상자산이 연계해 확장된 게임 경제 창출을 가속화하는 시점에서 가상자산 플랫폼 사업에 투자를 확대한 것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라고 자평했다.

[임영택 게임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