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데이터 분석 플랫폼 크립토퀀트, 300만달러 투자 유치

By 매일경제   Posted: 2021-08-06
출처 : 크립토퀀트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의 거래, 가격 데이터를 수집, 분석하는 플랫폼인 크립토퀀트의 개발사 팀블랙버드가 해시드 등 여러 투자사를 통해 총 300만달러(한화 약 34억원)의 투자를 유치한 것으로 6일 알려졌다. 이번 투자는 해시드가 주도했으며 미래에셋 캐피탈, 유비캐피탈, 갤럭시 인터랙티브 등이 참여했다.

크립토퀀트는 가상자산 투자자들에게 유용한 가상자산 거래 정보를 수집해서 가공, 공급하는 서비스다.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기반한 가상자산은 네트워크를 통해 수행되는 거래 정보를 잘 알아야 하는데 이를 온체인 데이터라고 부른다. 여기에 블록체인의 특성상 거래가 24시간 내내 멈추지 않고 진행되며 가격 변동성도 높아 투자에 필요한 정보의 종류와 수요도 그만큼 많다. 크립토퀀트는 가상자산 투자에 필요한 전세계 주요 가상자산 거래소 30여곳의 암호화폐 보유량, 입출금 내역, 활성 지갑 수와 같은 온체인 데이터를 제공하며 암호화폐 채굴자, 가상자산 은행, 가상자산 운용사 등 주요 기관과 개인들의 정보도 함께 수집, 제공하고 있다.

최근 가상자산 투자 시장의 확대로 크립토퀀트의 사용자도 급증하는 추세다. 크립토퀀트는 전세계 200여 개 국가에서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으며 지난 6월 기준으로 월간 방문자 124만명을 기록했다. 월 활성 이용자수(MAU)는 25만명 규모로 4달 만에 10배 이상 늘어났다. 주기영 크립토퀀트 대표는 현재 트위터 팔로워 수만 23만명에 육박하며 트윗 하나하나가 기사화돼 가상자산 투자 시장에서 영향력이 높은 인플루언서로 꼽힌다.

팀블랙버드는 이번 투자금으로 세일즈 및 개발 인력을 공격적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주기영 대표는 “앞으로도 정확한 데이터와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한 시장의 통찰력을 제공해 누구나 쉽게 근거있는 암호화폐 투자를 시작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용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