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프로스트 기반 디파이 ‘바이파이’, 거래액 1억5000만달러 돌파

By 김도윤   Posted: 2021-04-29
출처 : 파이랩테크놀로지

블록체인 기술기업 파이랩테크놀로지가 자체 개발한 멀티체인 탈중앙화금융(DeFi, 이하 디파이) 프로젝트인 바이파이(BiFi)의 거래액이 1억5000만달러(한화 약 1661억원)를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파이랩은 신규 서비스를 출시해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바이파이의 거래액은 예금대출 서비스, 스테이킹·풀링 서비스 등의 이용 금액을 모두 합산한 수치다. 바이파이 측은 암호화폐 예금 시 이자를 지급하고 예치자산을 담보로 암호화폐를 대출해주는 예금대출 서비스의 성장세가 특히 가파르다고 설명했다. 바이파이에 따르면 예금대출 서비스 거래액은 지난 달 초 4800만달러(한화 약 532억원)에서 현재 1억1000만달러(한화 약 1218억원)를 돌파해 2달 만에 2배 이상 증가했다.

파이랩은 올해 바이파이 거래액을 4억5000만달러(한화 약 4983억원)까지 늘린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비트코인 등 이더리움 기반이 아닌 암호화폐에 대한 예금대출 서비스를 상반기 중에 출시하고 이를 지원할 멀티체인 지갑인 바이프로스트 월렛을 출시해 서비스 접근성을 높일 예정이다.

바이파이는 파이랩테크놀로지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미들웨어 플랫폼 바이프로스트를 기반으로 하는 멀티체인 디파이 프로젝트다. 이더리움 하나에 종속된 기존 디파이 서비스와 달리 바이파이는 비트코인, 트론, 클레이튼 등 다양한 암호화폐로 거래할 수 있다. 바이프로스트를 통해 한 개 디앱에 복수의 블록체인 프로토콜이 연결돼 작동하는 멀티체인 환경을 구현했기 때문이라는 게 파이랩테크놀로지 측 설명이다.

박도현 파이랩 대표는 “디파이라는 새로운 서비스가 바이파이를 통해 대중화될 수 있도록 보안, 수수료, 상품의 다양화, 접근성 등 여러 측면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