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운드X, 쿼타북과 NFT로 비상장 주식 소유권 증명하는 서비스 개시

By 김도윤   Posted: 2021-02-17

카카오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자체 디지털자산 지갑 클립에서 증권 관리 플랫폼 쿼타북의 주식 미발행 확인서를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 기반 디지털 카드로 발급한다고 17일 밝혔다.

주식 미발행 확인서는 주권을 발행하지 않은 회사에서 특정 투자자가 해당 회사의 주주임을 확인시켜주기 위해 발행하는 문서다. 투자자는 주식 미발행 확인서를 통해 해당 회사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할 수 있다. 주식 미발행 확인서에는 주주명, 주소, 주식의 종류, 주식 수량, 액면가 등이 적혀 있다.

기존에는 각각의 주식 미발행 확인서를 별도의 문서 형태로 발급해 보관해야 했다. 문서 유실 시 재발급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있었다. 이번 제휴로 쿼타북이 주식 미발행 확인서를 클립의 NFT 기반 디지털 카드로 대체함에 따라 사용자는 다수의 미발행 확인서를 클립에서 손쉽게 관리하고 인증할 수 있게 됐다. 주식 변동으로 기존 주식 미발행 확인서의 내용이 유효하지 않게 되는 경우에도 클립에서 즉시 확인 가능하다.

클립에서 NFT 기반으로 발급된 디지털 카드는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에 영구 저장되고 언제든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 카드는 쿼타북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발급 가능하다.

쿼타북은 스타트업과 투자자에게 증권 및 펀드 관리 툴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스타트업은 회사 설립 시부터 발생하는 모든 주식 발행 내역과 스톡옵션 부여 현황을 쿼타북의 온라인 주주명부로 관리할 수 있다. 투자자는 개인 투자 포트폴리오 혹은 보유한 펀드의 수익률을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하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클립에서 비상장 주식의 활용 범위를 점차 확장할 것”이라며 “다양한 산업의 스타트업 및 회사들과 협력해 증명서, 쿠폰, 티켓 등 더 많은 자산을 클립에 담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