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클레이튼, 개발 환경 강화하는 데브툴 파트너로 ‘오지스’ 유치

By 이지영   Posted: 2020-05-29

카카오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클레이튼 개발 환경 강화를 위해 협력하는 ‘데블툴 파트너’에 오지스를 유치했다고 29일 밝혔다. 클레이튼은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클레이튼은 앞서 블록체인 대중화 및 생태계 확장을 위해 서비스 파트너십, 클레이 비앱 파트너십, 에코시스템 파트너십 등을 운영해왔다. 새로 추가된 데브툴 파트너십은 클레이튼 플랫폼의 사용성을 극대화하는 다양한 개발 툴 및 서비스들을 주도적으로 발굴, 개발 및 운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오지스는 클레이튼의 첫 데블툴 파트너로 합류한다. 에코시스템 파트너십에 이은 추가 협력이다. 오지스는 국내 블록체인 기반 탈중앙 거래 플랫폼 ‘올비트’를 개발한 블록체인 기술 회사다. 지난해에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리플, 클레이튼 등 다양한 이종 블록체인 간 상호운용성을 제공하는 ‘오르빗 체인’을 출시한 바 있다.

 

오지스는 이번 협력을 통해 클레이튼 생태계에 필요한 다양한 블록체인 기반 프로토콜과 모듈을 개발할 계획이다. 가장 먼저 블록 생성 및 거래 정보 등 클레이튼 플랫폼에서 일어나는 활동의 모니터링을 제공하는 ‘클레이튼스코프’와 웹브라우저에서 블록체인 개발 코드를 편집 및 실행할 수 있게 도와주는 ‘클레이튼 IDE(Integrated Development Environment)’에 대한 개발 협력을 시작한다. 이외에 클레이튼 네트워크와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비앱), 사용자 등이 유기적으로 연계될 수 있는 다양한 프로토콜을 개발할 예정이다. 

 

서상민 그라운드X 플랫폼 그룹장은 “클레이튼의 플랫폼 발전 방향에 대해 오지스와 지속해서 공유하고 논의하고 있다”며 “오지스가 개발하는 툴과 서비스가 클레이튼 생태계에서 잘 사용될 수 있도록 개발 지원 및 공동 마케팅 등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