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온시큐어, 세종시에 블록체인 기반 자율주행자동차 플랫폼 구축

By 이지영   Posted: 2020-05-18

ICT 통합보안 기업 라온시큐어가 세종특별자치시에 블록체인 기반 자율주행자동차 플랫폼을 구축한다. 세종시는 이 플랫폼을 통해 자율주행차의 안전 운행 환경을 마련하고 부가서비스를 활성화할 방침이다.

라온시큐어는 세종시의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블록체인 기반 자율주행자동차 신뢰 플랫폼 구축 시범 사업’을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주관하는 ‘2020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의 일환이다.

라온시큐어는 이번 사업에 자회사인 라온화이트햇과 LG CNS, 언맨드솔루션 등과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한다. 특히 V2X 기술을 위한 블록체인 기반 분산신원증명(DID) 인증 플랫폼 구축과 전문 화이트 해커 그룹을 통한 보안 검증을 제공한다. V2X는 자율주행자동차 운행환경에서 차량과 차량, 차량과 사물 간의 통신을 지원하는 기술이다.

이번 플랫폼은 라온시큐어의 블록체인 기반 신원인증 플랫폼 ‘옴니원’과 LG CNS의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 등을 기반으로 구축된다. 옴니원은 FIDO 생체인증과 DID 기술 등이 적용됐으며 국내외 70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는 DID얼라이언스의 핵심 구동체다. 

옴니원은 자율주행 서비스가 시작되는 지점인 이용자와 자율주행 차량에 대한 인증을 제공한다. 중앙 서버나 관제 센터를 통한 단일 인증이 아닌 상호 인증 방식을 통해 각 노드 및 구성 간 통신에 대한 해킹 위협도 방지한다. 이를 통해 서비스 운영 안정화와 발급에 따른 제반 비용 절감 효과를 갖췄다는 설명이다. 

세종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자율주행차의 도심 운행 및 서비스 관련 데이터를 수집한다. 이를 시작으로 향후 자율주행 보편화에 대비해 자율주행차 운영에 필요한 차량 및 차량 소유주 정보, 자동차 등록사업소의 차량 및 소유주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사물에 대한 DID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순형 라온시큐어 대표는 “이번 사업은 사물인증(IDoT)에 대한 실질적인 첫 모델을 제시한다는 데 의미가 크다”며 “라온시큐어의 FIDO 생체인증과 DID 기술 역량으로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등 사물인증이 필요한 다양한 분야를 적극적으로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