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루프, 강원도 내 블록체인 기반 의료 플랫폼 구축

By 이지영   Posted: 2020-05-14

2020년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 일환
'블록체인 기반 강원도형 만성질환 통합 관리 플랫폼 구축' 주관 사업자 선정

국내 블록체인 기업 아이콘루프가 강원도 내 블록체인 기반 의료 플랫폼을 구축한다. 해당 플랫폼을 통해 만성질환자 등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반 건강정보 관리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아이콘루프는 ‘블록체인 기반 강원도형 만성질환 통합 관리 플랫폼 구축’ 시범사업의 주관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총괄하는 ‘2020년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10개 선정 과제 중 의료 부문 프로젝트다. 아이콘루프는 유비플러스, 이드웨어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오는 12월까지 8개월간 공동으로 사업에 착수한다.

강원도는 고령 인구 비율이 높고 의료 접근성이 낮아 의료환경의 개선이 필요한 지역으로 꼽힌다. 동시에 디지털 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로서 헬스케어 산업 발전의 최적지로 평가받는다. 이번 사업은 강원도 보건소, 강원도 만성질환 통합원격관리센터 등과 함께 평소 병원 방문이 어렵거나 관리 사각지대에 놓인 심뇌혈관 만성질환자를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반 건강정보 관리 체계를 구축하는 데 중점을 둔다.

아이콘루프는 해당 플랫폼을 통해 분산신원증명(DID) 기반 사용자 인증과 건강정보 관리 기능을 지원한다. 이를 바탕으로 인공지능(AI) 심뇌혈관 분석예측 데이터 및 IoMT(의료 IoT) 기반으로 측정한 건강정보 데이터 등을 대민 모바일 서비스로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맞춤형 질환 분석예측 서비스 등 심뇌혈관에 특화된 미래형 셀프케어 모델을 발굴하고 실증할 계획이다. 향후 강원도 디지털 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와 연계해 병원 방문 전 셀프케어에서부터 내원 후 호스피털케어까지 중단 없는 만성질환 상시 관리 시스템을 완성하겠다는 목표다.

김종협 아이콘루프 대표는 “블록체인의 가장 큰 특성인 ‘데이터 분산 저장을 통한 보안성 강화’가 특히 데이터에 민감한 의료 산업 분야에도 큰 도약을 가져올 것”이라며 “블록체인, DID, AI 헬스케어 기술로 보안성과 안정성, 효율성 등을 높여 의료정보 기반의 빅데이터 가치를 창출하고, 이를 강원도의 사회·경제·산업적 가치 상승으로까지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