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 의혹’ 빗썸 CCTV 삭제한 관계사 임원, 1심 징역 1년6개월

  Posted: 2023-01-19

뉴스1에 따르면, 법원이 ‘빗썸 관계사 횡령 사건’ 당시 회사 주요자료를 빼돌리고 삭제한 혐의를 받는 버킷스튜디오 임원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0단독 최선상 판사는 19일 오후 열린 선고공판에서 증거인멸 등의 혐의를 받는 빗썸 관계사 버킷스튜디오 임원 이모씨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강종현 등의 보도가 나간 이후 주요 관계사의 임직원들의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파기하고, 임직원들이 사용한 휴대전화를 파기해 증거를 은멸했다 “며 “회사 내 건물 폐쇄회로(CC)TV를 포함 은멸·은닉한 자료가 방대해 죄질이 상당히 나쁘다 “고 판시했다. 이씨는 검찰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관계사 경영진의 횡령 혐의에 대한 수사를 진행했을 당시 강제수사에 착수하자 회사 주요 자료를 빼돌리고 폐쇄회로(CC)TV 저장 화면을 삭제한 혐의를 받는다.

– By CoinN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