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서치 “마이크로스트래티지 채무불이행 우려, 단기 관점에선 기우”

  Posted: 2022-11-25

블록웍스 리서치가 25일 ‘마이크로스트래티지 비트코인 베팅의 재무건전성’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약 13만 BTC를 보유해 단일 기업 중 가장 많은 BTC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미국 IT 기업 마이크로스트래티지가 채무불이행에 빠질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는 단기 관점에서 볼 땐 ‘기우'”라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 보고서는 “마이크로스트래티지는 2025년 만기 전환사채, 2027년 만기 전환사채, 2028년 만기 선순위 담보 대출, 2025년 만기 BTC 담보 대출 등 부채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실버게이트에서 BTC를 담보로 받은 대출의 경우 BTC 가격이 13,500 달러 아래로 떨어지고, 담보인정비율(LTV)이 50%를 상회하더라도 담보를 추가할 수 있는 85,000 BTC 이상의 유동성 BTC을 보유 중이다. 물론 장기적으로 현재 대차대조표에 보유 중인 6,700만 달러의 현금이 BTC 매집이나 이자 지불을 위해 고갈된다고 가정한다면, 사업 자체의 수익성을 개선할 필요는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마이크로스트래티지가 보유 중인 BTC 물량의 평단가는 약 3만 달러로 알려졌으며, 실버게이트 BTC 담보 대출의 경우 확보 중인 유동성을 감안할 때 BTC 가격이 3,561 달러까지 하락하면 담보 청산이 시작될 수 있다.

– By CoinN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