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터뮤트, 해커에 도난액 반환 시 10%의 바운티 지급 제안

  Posted: 2022-09-21

1.6억 달러 규모 해킹 피해를 입은 암호화폐 마켓메이커 윈터뮤트가 해커에게 갈취한 자금을 반환하면 반환 금액의 10% 바운티를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더블록에 따르면 에브게니 가에보이(Evgeny Gaevoy) 윈터뮤트 창업자는 트위터를 통해 “지난번 해킹은 디파이 거래에 사용된 윈터뮤트의 이더리움 볼트를 노린 공격이다. 윈터뮤트의 씨파이(Cefi, 중앙화 금융), OTC 거래 등 부문에서는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피해 원인은 내부(직원)의 실수 때문으로 파악됐지만, 직원을 해고하거나 디파이 운영을 중단하지 않을 것이다. 만약 해커가 갈취한 자금 전액을 반환한다면 1,600만 달러의 바운티를 지급할 것”이라고 전했다.

– By CoinN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