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작년 11월 이후 암호화폐 관련 광고 지출 90% 급감”

  Posted: 2022-06-21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지난 11월 이후 암호화폐 관련 광고 비용 지출이 90% 급감했다. 대표적으로 지난해 11월 광고에 380만 달러를 지출했던 제미니 트러스트는 지난 5월 50만 달러로 광고 비용을 대폭 축소시켰다. 또한 최근 암호화폐 가격이 급락한 이후 암호화폐 광고 모델로 기용됐던 유명인들이 잇따라 암호화폐와 선긋기에 나서고 있다. 예를 들어 슈퍼볼 기간 거래소 FTX 광고에 등장했던 배우 래리 데이비드의 소속사는 “그가 광고 참여 당시 암호화폐에 대해 잘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킴 카사디안, 스테판 커리 등 유명인사들도 최근 암호화폐 관련 SNS 언급을 중단한 상태다.

– By CoinNess.com

Previous article66억 USDT 소각
Next article비트파이넥스로 2650억원 상당 BTC 이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