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블록스트림 CSO “파나마·멕시코, BTC 법정화폐 도입 가능성”

  Posted: 2022-05-10

데일리호들에 따르면 전 블록스트림(Blockstream) CSO 샘슨 모우(Samson Mow)가 최근 인터뷰를 통해 파나마가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채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잠재적으로 BTC를 법정화폐로 도입할 가능성이 있는 국가로 파나마와 멕시코를 언급하며 “이는 아무도 예상치 못한 일이다. 많은 일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 By CoinNess.com

Previous articleBTC, 지난 5분간 1.28% 하락
Next articleBTC, 지난 5분간 1.14% 하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