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학교수 “美 통화 정책 변화, 암호화폐 ‘글로벌 통화’ 믿음에 큰 타격”

  Posted: 2021-12-06

중국 중남재경정법대학 디지털 경제 센터 판허린 교수가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정책이 암호화폐의 ‘글로벌 통화’ 신앙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북경상보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암호화폐 가격 하락은 다양한 원인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가장 핵심적인 배경은 미 연준의 정책이 테이퍼링으로 기울고 있다는 것이다. 파월 의장은 기존의 ‘일시적인 인플레이션’ 입장을 포기하며, 인플레이션이 지속될 것을 시사했다. 통화 정책의 전환, 즉 테이퍼링은 암호화폐의 ‘글로벌 화폐’로의 신앙에 큰 타격을 준다. 이는 암호화폐의 변동성이 과도하고, 신뢰 기반이 부족하며, 담보 자산이 부재하고, 민간이 발행한 토큰에 불과하다는 점을 상기시켜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 By CoinN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