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조사 “응답자 41%, 현지 통화보다 BTC 더욱 신뢰”

  Posted: 2021-11-19

시전(CISION)이 프레미스(Premise) 설문조사 보고서를 인용, 응답자의 41%가 현지 통화보다 비트코인을 더 신뢰한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프레미스는 지난 8월부터 76개국 약 11,000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33%가 블록체인의 분산된 특징 때문에 BTC를 현지 통화보다 안전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특히 프레미스는 컨트리뷰터(Contributor)로 수익을 낸 이용자에게 BTC를 제공, 관련 조사를 진행했다. 결과에 따르면 BTC를 제공받은 이용자 중 46%가 이를 현지 통화로 변환했다. 비트코인을 보유한 사람은 전체의 41%이며, 나머지 13%는 상품 및 서비스 비용으로 결제했다고 답했다. 프레미스의 CEO인 모리 블랙맨(Maury Blackman)은 “전세계 17억명 이상이 은행이 없는 곳에서 생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트코인 거래를 통해 전통적인 은행 서비스에 접근할 수 있는 사람들도 경제에 참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By CoinN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