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이그 라이트 “튤립 트러스트 비트코인, 채굴 아닌 러시아 거래소서 매입”

  Posted: 2021-11-10

자신을 나카모토 사토시라고 주장하는 크레이크 라이트 엔체인 수석 엔지니어가 비트코인 110만개에 대한 소유권인 ‘튤립 트러스트’를 놓고 전 동료 데이브 클레이만 유족과 진행 중인 소유권 분쟁에서 최근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

1. 원고 측인 데이브 클레이만(사망)은 자신과 비트코인을 채굴하거나 생성한 적이 없다.
2. 튤립 트러스트로 알려진 110만개 비트코인은 채굴이 아닌 러시아 거래소에서 매입(일부 소비)한 것이다.
3. 자신(크레이그 라이트)은 사토시 계정으로, 이후 스스로 약 100만개의 비트코인을 실제로 채굴했다.
4. 원고가 자신들의 것이라고 주장하는 비트코인은 실제 비트코인이 아닌 슈퍼컴퓨터로 만든 테스트넷 비트코인(가치 X)이다.
5. 지금까지 공개된 크레이그 라이트와 데이브 클레이만이 함께 채굴했다는 증거 자료는 해킹 등으로 위조되었다.
6. 크레이그 라이트의 모순된 진술은 자폐증 때문이다.

앞서 크레이그 라이트와 함께 비트코인을 채굴한 것으로 알려진 데이브 클레이만의 유족은 크레이그 라이트를 대상으로 그들이 함께 채굴한 비트코인 110만개(튤립 트러스트)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 By CoinN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