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원의원 “2024년 인프라법 발효 전 암호화폐에 불리한 내용 없애겠다”

  Posted: 2021-11-08

지난주 금요일 밤(미국시간), 미국 하원이 1.2조달러 초당적 인프라 법안을 통과시킨 가운데, 팻 투미 상원의원이 법안에 포함된 반(anti) 암호화폐 내용을 바꾸거나 제거하겠다고 야후파이낸스 인터뷰에서 밝혔다. 팻 투미 의원은 상원 은행위원회 소속 위원으로, 그와 암호화폐 커뮤니티는 지난 몇 달간 인프라 법안에 포함된 암호화폐 과세 등 문제에 대해 지적해왔다. 그들이 지적하는 주요 이슈는 △세금 신고 대상에 포함되는 암호화폐 ‘브로커’에 대한 모호한 정의 △1만달러 이상 암호화폐 또는 NFT를 받는 경우 발신자의 개인 정보를 보고해야 하는 6050I 조항(위반 시 최대 5년 징역형)이다. 팻 투미 의원은 인프라 법안이 2024년 1월까지는 발효되지 않기 때문에 암호화폐 관련 내용을 수정하거나 제거할 수 있는 시간이 있다고 유투데이는 설명했다.

– By CoinN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