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수십만개 먹튀한 ‘닥단 신선생’ 1심서 징역 7년

  Posted: 2021-11-05

조선비즈에 따르면 ‘닥치고 단타 신 선생’으로 이름을 떨쳤던 신모(32)씨가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 수십만개를 가로챈 혐의로 1심에서 징역 7년을 선고 받았다. 신씨는 암호화폐의 한 종류인 이더리움 등을 입금하면 이를 투자해서 배당금을 주겠다며 투자자를 끌어모았다. 이더리움 투자 시 원금 보장과 매월 10% 이상 배당금 지급을 약속했다. 2019년 4월부터 같은해 11월까지 투자자들로부터 1만3300회에 걸쳐 이더리움 10만9797개와 이더리움 클래식 20만7985개를 투자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기준으로는 약 276억7411만원에 달하는 규모다. 이날 오전 기준으로는 약 6102억2413만원에 달한다.

– By CoinNess.com

Previous article바이낸스 CEO “전날 BSC 활성 주소 200만개”
Next article폴카닷, 오늘 22시 기술 워크샵 세션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