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거래소 대표들 “조건부 신고 수리 등 실효적 대책 마련해달라”

  Posted: 2021-08-25

이데일리에 따르면 국민의힘 가상자산특별위원회(윤창현 위원장)가 25일 개최한 현장간담회에서 가상자산 거래소 대표들이 조건부 신고 수리나 유예기간 연장 등 실효적인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건의문을 통해 금융당국과 은행이 명확한 심사 가이드라인을 업계에 제시하고, 신속한 실명 계좌 발급과 신고 수리 절차에 임하도록 이끌어주길 바란다”며 “실명 계좌 발급 지연은 금융 당국의 보수적인 태도로부터 야기된 바 조건부 신고 수리나 유예기간 연장 등 실효적 대책을 검토해달라”고 했다. 또 “특금법에 더해 투자자를 보호할 수 있는 업권법의 조속한 논의도 국회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힘써달라”면서 “업계를 블록체인 산업과 시장 발전의 파트너로 인식하고 가상자산 생태계 구축을 위해 소통을 이어가 달라”고 했다.

– By CoinN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