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신규 투자자 ‘4월 165만→6월 12만명’ 급감

  Posted: 2021-07-29

동아일보가 28일 김희곤 국민의힘 의원실을 통해 4대 가상화폐 거래소의 실명 계좌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출금액이 12조7000억 원으로 입금액(10조 7000억 원)보다 2조 원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코인 예치금이 순유출로 바뀐 건 중장기적으로 가상화폐를 부정적으로 보는 투자자가 많다는 뜻”이라고 했다. 신규 투자자도, 거래 규모도 빠르게 줄고 있다. 지난달 4대 거래소에서 실명 계좌를 개설해 새로 가입한 투자자는 12만865명으로 올 들어 가장 적었다. 투자 광풍이 뜨거웠던 4월(164만9020명)과 비교하면 13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4대 거래소의 하루 평균 거래대금도 4월 22조 원에서 지난달 6조7000억 원으로 69.5% 급감했다. 홍기훈 홍익대 경영학과 교수는 “최근 상승세는 급락 장 이후 일시적으로 반등하는 현상인 ‘데드캣바운스(dead cat bounce)’로 보인다”며 “가상화폐 시장을 둘러싼 수급 상황, 규제 등 환경이 좋지 않다”고 평가했다.

– By CoinN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