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정무위, 암호화폐 ‘거래시간 제한’도 만지작

  Posted: 2021-04-28

뉴스1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암호화폐(가상화폐) 시장의 거래 시간을 주식시장처럼 제한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전재수 민주당 의원은 28일 뉴스1과 통화에서 암호화폐와 관련, “개장·폐장 시간을 정하고, 기업공개(IPO)처럼 적절한 절차를 통해 상장토록 하는 등 제도권 내로 적극적으로 안으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당국은 암호화폐 거래가 폭증하는 가운데, 24시간 거래할 수 있고 상·하한가가 없으며 정보 쏠림이 심하다는 암호화폐 시장의 특성상 개인투자자가 짊어져야 할 위험 부담이 크다는 점을 주시하고 있다. 전 의원은 “기준 가격을 정하는 기존 시장 시스템을 활용해 거래 시간 제한이 가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거래 시간 역시 시장의 자율성에 맡겨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다른 정무위 의원은 “정부가 제도권에 유도하기 위한 최소한의 장치를 마련해두면 나머지는 투자자가 판단할 문제”라며 “거래시간 제한은 가상자산 시장의 특성상 상관관계가 다소 떨어진다”고 말했다. 정무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당정 간 공식 논의에 발맞추는 한편 정무위 차원의 암호화폐 논의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 By CoinNess.com

Previous article후오비 글로벌, NU 상장
Next article부산미래혁신위, 자산관리소 설립 등 블록체인 과제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