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T펀드 창업자 “비플 작품 구입, 이익창출 목적 아냐… NFT 투자는 광적인 행위”

  Posted: 2021-04-07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최근 NFT 작품을 6,934만 달러에 구입한 NFT펀드 메타퍼스(Metapurse) 창업자 비네쉬 순다레산(Vignesh Sundaresan)이 비플 작품 구입은 이익창출 목적이 아닌 아티스트 지원 및 기술 전시를 위함이라고 말했다. 그는 “NFT를 통해 이익을 얻으려는 사람은 엄청난 리스크를 짊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암호화폐 투자보다 훨씬 광적인 행위”라고 강조했다. 비네쉬 순다레산은 앞서 유명 디지털 예술가 비플 NFT 작품 ‘Everydays: The First 5000 Days’를 구입, “해당 작품은 10억 달러의 가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 By CoinNess.com